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승민 측 "文 '감정조절 장애'·安 '안 초딩'·洪 '술 덜 깬 동네아저씨'"

JTBC '대선토론'

JTBC '대선토론'

바른정당이 25일 진행된 JTBC 대선 토론에 대해 "또다시 봐도 준비된 대통령은 유승민"이라면서 "문재인 후보는 감정조절 장애가 있는 것 같다. 안철수 후보는 '안초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든다. 홍준표 후보는 역시 술 덜 깬 동네아저씨, 심상정 후보의 근본적 철학은 대다수 국민들이 동의하기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 지상욱 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이번 대선토론은  경제와 국방문제에 대한 해박한 해법을 가진 유승민 후보의 국정운영에 대한 탁월한 견해를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지상욱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오만하고 독선적인 권력이 될 것 같다는 느낌을 주었다. 홍준표 후보의 노무현 전 대통령 가족의 뇌물수수와 관련한 질문에 '이보세요'라며 홍 후보를 윽박질렀다. 아무래도 최고지도자가 가져야할 안정적인 감정조절에 장애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선 "안 후보는 여러 정책들에 대한 토론을 보니 '안초딩'이라는 생각밖에 안 들었다.
자강안보에 대한 심상정 후보와의 토론에서 안 후보는 담임선생님 앞에서 정답을 애써 말하려는 학생 같은 느낌을 주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대해선 "이번엔 많이 준비해 온 듯하나, 역시 술 덜 깬 동네아저씨 이상을 넘기는 힘든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에 대해선 "심 후보는 여러 정책에 대해 다른 후보들보다 앞서있는 듯 했지만, 경제와 안보 문제 등에 대한 구체적 내용과 근본적 철학이 대다수 국민들이 동의하기 어려웠다"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