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골목 출근길 30대 남성 화학물질 테러 … 가해자 숨진 채 발견

인천 주택가에서 30대 남성이 화학물질에 맞아 화상을 입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외부이미지]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외부이미지]

 
26일 오전 인천 서부경찰서는 당하동에서 이모(35) 씨가 화학물질로 추정되는 액체에 맞아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주변인의 진술에 따르면 가해자는 이모 씨를 아내의 내연남으로 의심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
 
사건이 발생한 지 1시간여 만에 가해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이 인근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재 이 씨는 얼굴과 목 등에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고, 아직 이 액체가 어떤 물질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경찰은 CCTV를 확보하고 가족들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