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릇없다" 발끈한 홍준표, 문재인과 나이 비교해보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왼쪽)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JTBC 캡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왼쪽)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JTBC 캡처]

 
26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토론 공방 중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버릇없이 말을 한다고 지적하면서 두 후보의 실제 나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두 후보의 나이는 홍준표는 1954년생, 문재인은 1953년생으로 문 후보가 1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통 '버릇없다'는 말은 웃어른이 아랫사람에게 하기 때문에 홍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적절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전날 중앙일보·JTBC·한국정치학회가 공동 주최한 4차 TV토론에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여부를 놓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공방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문 후보가 홍 후보를 향해 "이보세요. 제가 조사 때 입회한 변호사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홍 후보는 "아니 말을 왜 그렇게 버릇없이 하느냐. 이보세요라니"라고 맞받아쳤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