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예능에서 아이린 '한방 먹인' 후배 아이돌

지난해 온스타일 '런드리데이'에 출연한 NCT 도영과 레드벨벳 아이린의 장난스러운 대화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방송에서 도영은 "아이린의 과거를 폭로하려고 한다"며 연습생 시절 일화를 털어놨다.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이어 "(아이린이) 방송에서는 귀염귀염한 척을 하더라"라며 방송에서 보이는 이미지와는 다른 '선배 아이린'의 모습을 폭로했다.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그는 "연습생 시절 아이린이 자주 사용하는 일명 '주현방'이 있었다"며 "연습실 일지를 적어야 하는데 아이린이 '주현방'을 쓰면 뒤 타임을 선뜻 잡지 못했다"고 말했다.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사진 온스타일 방송 캡처]

 
이에 아이린은 아니라고 손사래를 치며 당황했고 뒤늦게 도영은 "죄송해요"라고 말하며 눈치를 봤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도영이 아이린에게 한 말에 대해 설전을 벌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내가 아이린이었으면 당황스러웠을 것 같다"며 방송에서 연습생 시절 있었던 이야기를 하는 도영이 얄밉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대부분은 "친하니까 저런 장난도 칠 수 있는 것"이라는 반응이었다. 방송에서 친한 가요계 선후배 사이의 짓궂지만 귀여운 장난일 뿐이라는 게 중론이다.
 
한편 도영은 NCT 활동뿐 아니라 SBS '인기가요' MC를 맡으며 다재다능한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