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대규모 화력 훈련을 '시위'라고 한 까닭은

 북한이 인민군 창건기념일인 25일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군종 합동타격시위’를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언론들이 26일 일제히 보도했다. 
 

북, 25일 육해공군 화력 동원한 훈련
'훈련' 대신 '무력시위'로
칼빈슨 항공모함 견제?
주한미군은 사드 체계 배치 사실상 완료

조선중앙통신은 “조선인민군창건 85돐을 경축하는 조선인민군 군종합동타격시위가 건군사상 최대규모로 성대히 진행됐다”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조선인민군 군종합동타격시위를 봤다”고 전했다.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대규모 화력훈련을 실시했다. 지난해 '연습'이라고 했던 북한은 이날 훈련을 '시위'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훈련에 참여한 부대들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대규모 화력훈련을 실시했다. 지난해 '연습'이라고 했던 북한은 이날 훈련을 '시위'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훈련에 참여한 부대들을 사열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이날 오전 10시 강원도 원산의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박정천 포병국장(육군 상장, 별셋)의 영접보고를 받은 뒤 해군과 항공ㆍ반항공, 육군의 포병 무력을 사열했다. 당초 북한의 6차 핵실험이 진행 될 수 있다는 관측과 달리 육ㆍ해ㆍ공군을 동원한 대규모 실사격 훈련을 진행한 것이다. 
 
훈련은 잠수함의 어뢰공격과 공군기들의 사격, 해안가에 동원된 자주포(북한은 자행포라고 호칭) 포격으로 이어졌다.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대규모 화력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이례적으로 잠수함까지 동원됐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대규모 화력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이례적으로 잠수함까지 동원됐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은 매년 동계훈련을 전후해 대규모 사격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초에도 같은 지역에서 포병 사격훈련을 실시했다. 그러나 25일 사격에선 잠수함과 공군기들이 참여했다는 게 차이다.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실시된 대규모 화력훈련에 참가한 공군 비행기 [사진 노동신문]

25일 인민군 창건 85주년을 맞아 강원도 원산에서 육해공군 합동으로 실시된 대규모 화력훈련에 참가한 공군 비행기 [사진 노동신문]

 
특히 북한은 이날 훈련을 ‘타격시위’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북한은 지난해 3월 24일 실시한 훈련을 '장거리포병대집중화력타격연습'으로, 또 지난해 12월 1일 훈련은 '포병대집중화력타격연습'이라고 불렀다. 
25일 대규모 화력훈련을 위해 강원도 원산 해안가에 늘어선 300여문의 북한군 자주포 [사진 노동신문]

25일 대규모 화력훈련을 위해 강원도 원산 해안가에 늘어선 300여문의 북한군 자주포 [사진 노동신문]

 
이번까지 세 차례 모두 같은 장소에서 진행했고, 김정은도 참관했다. 규모의 차이는 있지만 유사한 훈련을 두고 북한이 '시위'로 표현한 건 정치ㆍ군사적 메시지를 던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군 자주포 포격 모습  [사진 노동신문]

북한군 자주포 포격 모습 [사진 노동신문]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혈맹인 중국마저 미국의 군사적 옵션을 반대하지 않고 있다(환구시보)고 압박하는 상황에서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 레드라인을 넘기 부담스러웠을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압박에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그냥 넘어가는 것은 굴복으로 해석될 수 있어 저강도 도발 차원에서 사격훈련을 한 뒤 이를 ‘시위’로 표현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핵과 미사일뿐만 아니라 재래식 무기를 과시하면서 국제사회의 압박과 제재 명분을 피하면서도, 금명간 한반도 해역에 진입할 예정인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CVN 70)을 견제하려는 차원이라는 설명이다.  
 
이런 가운데 주한미군은 25일 밤 전격적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경북 성주 옛 롯데 스카이힐 골프장 배치를 사실상 완료했다. 국방부 당국자는 “한반도 위기가 고조되면서 신속하게 사드 체계의 작전운용을 해야 할 필요성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정용수ㆍ김록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