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이보세요"에 발끈한 홍준표가 네티즌 지적받는 이유

25일 열린 ‘JTBC 대선 TV토론’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여부를 놓고 치열한 논쟁을 벌였다.
[사진 Jtbc '대선 TV 토론']

[사진 Jtbc '대선 TV 토론']

이날 홍 후보는 “노 대통령은 돌아가셨으니 차치하더라도 (노 대통령) 가족이 640만 달러를 뇌물로 받았다면 재수사하고 환수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운을 뗐다.
 
이에 문 후보는 “뇌물이 되려면 적어도 노 대통령이 직접 받았거나 노 대통령의 뜻에 따라 받았어야 하는 것”이라며 반박했고, 홍 후보는 “당시 수사기록을 보면 당시 중수부장이 이야기한 것은 노 전 대통령이 박연차 회장에게 직접 전화해 돈을 요구했다고 돼 있다”며 재반박했다.  
 
그러자 문 후보는 “이보세요. 제가 그때 입회한 변호사”라며 목소리를 높이자, 홍 후보는 “아니 말씀을 왜 그렇게 버릇없이 하느냐.‘이보세요’라니”라고 쏘아붙여 험악한 분위기가 조성되었다. 다행히도 진행자였던 손석희의 중재로 갈등은 일단락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토론이 끝난 후 네티즌들은 홍준표 후보와 문재인 후보의 나이를 검색해 보며 “문재인이 더 나이 많은데 누가 누굴 보고 버릇없다고 하는 건지”, "(문재인이) 빠른 53년생이라 두 학년 차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현재 문재인은 1953년생(63세)으로 1954년생(62세) 홍준표보다 한 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총선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총선 후보자 검색

결과는 후보자대해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