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래지어 탓에 아들 마중가다 벼락맞은 엄마

비가 오는 날 아들에게 우산을 전해주려다 벼락 맞은 여성의 사연이 화제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최근 홍콩 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중국 광저우 하이주 지역에서 한 여성이 벼락을 맞아 혼수상태에 빠졌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중년 여성은 갑작스럽게 비가 내리는 것을 보고 아들에게 연락했다. "우산이 있냐"는 여성의 물음에 아들은 "우산이 없어 일단 근처 공원에서 비를 피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그녀는 우산을 챙겨 아들에게 향하던 중 벼락을 맞았고, 그 자리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곧장 지역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바로 되찾진 못했다.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이 사진은 본문의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담당 의사는 "흉부에 화상 자국이 있는 것으로 보아 여성이 착용하고 있던 브래지어 속 와이어 때문에 벼락을 맞고 감전된 것으로 보인다"며 소견을 밝혔다고 한다.
 
한편 여성은 며칠 뒤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극적으로 의식을 되찾았지만 운동신경 장애 증상을 보여 현재까지 병원에서 재활 치료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형진 인턴기자 lee.h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