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엑소 전 멤버 타오의 한껏 '후덕해진' 근황

아이돌 그룹 엑소의 전 멤버 타오의 근황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웨이보]

[사진 SM엔터테인먼트, 웨이보]

 
최근 온라인상에는 지난 22일 '차이나 필름 디렉터스 가이드'에 모습을 드러낸 타오의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 웨이보]

[사진 웨이보]

 
공개된 사진 속에서 과거의 날렵하고 샤프한 턱선은 사라지고 동글동글해진 얼굴을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웨이보]

[사진 웨이보]

 
볼살이 통통하게 올라 이전과는 다른 부드러운 매력을 뽐냈다.
 
[사진 웨이보]

[사진 웨이보]

다른 행사장에서 포착된 모습에서도 한껏 후덕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후덕해졌어도 이목구비는 뚜렷하다" "살쪘어도 여전히 잘생겼네" "엑소 탈퇴하더니 관리도 안 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타오는 지난 2016년 부상에도 불구하고 활동을 강요받아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에 탈퇴를 요구했다. 현재는 중국에서 각종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