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로에 이어 하늘까지…우버 '비행 택시' 2020년 두바이 상공 첫 운행

[테크크런치]

[테크크런치]

영화에서 나올 법한 '하늘을 나는 택시'가 3년 뒤 현실이 될 전망이다.
 

수직이착륙 6개 기업과 파트너십 체결
초기 사업 두바이·댈러스에 집중

차량공유업체인 미국 우버는 25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댈러스에서 열린 '엘리베이트 콘퍼런스'에서 수직이착륙(VTOL) 비행 택시 서비스를 2020년 개시한다고 밝혔다. 비행 택시는 일반적으로 30분가량 소요되는 도심지역의 이동 시간을 5분 이내로 단축 시킬 수 있는 항공 운송 서비스다. 이용자가 빌딩 옥상이나 헬리콥터 이착륙장에서 비행택시를 호출해 이용하는 식이다.
 
우버는 사업 추진을 위해 VTOL 기술을 보유한 오로라 비행과학·임브래어·벨 헬리콥터·피스트렐 에어크래프트·무니·차지포인트 등 6개 기업과 사업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들 기업은 비행 택시 운영에 필요한 장비와 소프트웨어는 물론 교통 당국과의 시스템 연결까지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해결해야 할 과제는 사용자 인증 및 항공관제, 안전 및 소음, 배터리 기술, 차량 성능, 도시 인프라, 운전자 교육 등이다.
 
우버는 우선 미국 텍사스 댈러스와 중동 두바이에 집중할 계획이다. 첫 사업 개시는 2020년 두바이에서 열리는 세계박람회 때다. 두바이는 비행 자동차와 하이퍼루프(비행기보다 빠른 초고속 철도) 등 미래형 교통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힌 상태다. 우버는 자금과 항공 규제 완화 등 두바이 당국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두바이의 도로교통당국은 비행 택시의 노선 등 교통 흐름을 최적화하는 방법 등을 연구하는 데 자금을 대고 있다.
 
이날 댈러스도 "미국에서 처음으로 주문형 비행 차량 서비스를 시행하는 것이 목표"라며 비행 택시 프로젝트에 지원의사를 밝혔다. 우버는 댈러스의 토목·건설 회사인 힐우드와 함께 비행 택시의 승·하차 및 주·정차를 위한 수직이착륙비행장(vertiports)을 만들 계획이다.
 
한편 전날 플라잉 카 스타트업 키티호크는 미 캘리포니아에서 1인승 플라잉카 원형의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는 구글의 창업자인 래리 페이지가 후원하는 회사다. 우버와 구글은 자율주행차 등 분야에서 협력을 맺고 있다. 1인승 플라잉카와 비행 택시가 접목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