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소수자 인권연대 "홍준표와 맞장구친 문재인 사죄해야" 긴급성명

홍준표 문재인

홍준표 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의 동성애 관련 발언에 대해 성소수자 인권연대가 긴급 성명을 내고 사과를 촉구했다.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는 25일 밤 긴급 성명을 통해 "한국 성소수자 인권의 처참한 현실을 드러낸 순간"이라며 전날 TV토론에서 동성애 관련 공방을 벌인 홍 후보와 문 후보를 비판했다.
 
이들은 "대선후보 TV토론이 '동성애를 반대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합법화 찬성하지 않는다' 혐오 발언으로 점철됐다"며 "파렴치한 홍준표와 인권변호사 타이틀을 단 문재인의 합작품"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사진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페이스북]

[사진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페이스북]

 
이어 "상식적인 인간이라면 군내 동성애가 국방력을 약화한다는 저질질문에 사실 검증을 먼저 따져 물어야 했다"며 "차별금지법은 동성애 합법화 법이라는 것도 무지의 산물이거나 거짓말에 불과하다. 동성애는 불법이 아니다. 하지만 그는 비상식적 질문에 뻔뻔하게도 반인권을 커밍아웃했다"고 지적했다.
 
또 "성적 지향은 찬성이냐 반대이냐의 문제가 아니며 자연스러운 인간 특성의 하나다. 서로 다른 피부색에 찬반을 따질 수 없는 것과 같다"며 "문 후보의 발언은 성소수자의 존재, 인간의 다양성을 부정하며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조장하는 혐오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이들은 "TV토론을 보며 충격을 받은 성소수자들과 분노를 함께하며, 문재인의 발언에 맞서 분연히 일어나 싸울 것"이라며 "성소수자를 짓밟은 홍준표, 문재인은 당장 사죄하라! 당신들과 같은 자들로 인해 삶과 존엄을 빼앗긴 성소수자들 앞에 참회하라"고 촉구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열린 JTBC, 중앙일보, 한국정치학회 주최 대선후보 TV토론에서 "동성애가 국방력을 약화시킨다"며 "동성애에 반대하느냐"는 홍 후보의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