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긴박했던 7시간...주민 소집부터 사드 배치까지 '긴장의 순간'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한반도 배치는 새벽에 기습적으로 이뤄졌다. 주민들이 26일 오전 중 사드 배치 가능성이 높다는 언론 보도를 접한 0시부터 사드 레이더·발사대를 비롯한 장비 30여 대를 사드 배치 예정지에 모두 반입한 오전 7시가량까지의 긴박한 순간들을 정리했다.
 

'26일 오전 사드 배치된다' 언론보도
주민들 새벽 집결…경찰 대거 투입돼
주민 강제해산시키고 사드 장비 진입

◇오전 0시1분
한 언론사가 '26일 오전 중 사드 장비가 배치될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를 온라인에 게재했다. 사드 배치 예정지인 성주 사드 기지에 사드 관련 장비가 반입되는지 24시간 감시하는 주민들과 단체 회원들은 다급해졌다. 박수규 사드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상황실장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긴급 소집령을 내리는 등 빠르게 대처했다.
 
◇오전 1시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 모인 주민과 사드 반대 단체 회원들 수가 50여 명까지 늘어났다. 주민들은 "평소보다 경찰 버스가 훨씬 많이 보이고 성주 사드 기지 안에 머물고 있는 군(軍) 관계자가 마을회관 인근을 살펴보고 가는 등 분위기가 이상하다"고 전했다. 아직까진 경찰의 투입이 이뤄지지 않았지만 혹시 모를 사드 배치 작전에 대비해 주민들이 각자 차량을 도로에 주차시켜 진입로를 막았다.
 
◇오전 1시30분
소성리 마을회관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 병력 1000여 명이 한꺼번에 마을회관으로 몰려들었다. 한 주민이 "진밭교(소성리 마을회관에서 성주 사드 기지로 올라가는 길목에 있는 다리) 뚫렸다"고 소리를 쳤다. 대부분 헬멧을 쓰고 방패를 든 경찰들은 주민들을 둘러싸거나 도로 가장자리에 벽을 치듯 섰다. 
26일 오전 2시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원불교 신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26일 오전 2시30분쯤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원불교 신자들과 경찰이 대치하고 있다. 성주=프리랜서 공정식

 
◇오전 2시
마을회관 인근에 천막을 치고 농성하는 원불교 신자들이 도로 가운데 앉아 종교 집회를 벌였다. 성주 사드 기지 인근에는 원불교 성지인 정산종사 구도길이 있다. 원불교인들은 사드 배치로 성지가 훼손되고 종교의 자유가 침해 받는다고 주장한다. 마을 방송으로 사이렌이 울려 퍼지면서 "마을 사람들은 지금 즉시 마을회관으로 집결하라"는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오전 3시40분
2시간 정도 주민과 대치하던 경찰이 도로 위에서 집회를 하고 있는 사람들을 강제 해산하기 시작했다. 이에 앞서 3차례에 걸쳐 경고 방송을 했다. 3차례 경고 방송에도 집회가 끝나지 않자 강제 해산에 들어갔다. 스스로 걸어나오는 사람도 있었지만 거세게 저항하다 팔다리가 허공에 뜬 채로 끌려 나오는 사람도 많았다. 이 과정에서 4~5명의 주민이 실신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집회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시키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경찰이 집회 참가자들을 강제 해산시키고 있다. 성주=김정석기자

 
◇오전 4시10분
경찰이 종교 집회 중인 원불교인들까지 끌어냈다. 주민들은 "교무님 건드리지 마라"며 강하게 항의했지만 경찰은 그대로 강제 해산 절차를 이어갔다. 
 
◇오전 4시43분
경찰이 주민들을 도로 밖으로 몰아낸 가운데 멀리서 차량 여러 대가 마을회관 쪽으로 다가왔다. 경찰차를 선두로 사드 체계의 핵심인 엑스밴드 레이더, 발사대 등이 차례로 마을회관 앞을 지나갔다. 운전석과 조수석엔 미군이 타고 있었다. 주민들은 물병과 간이의자 등을 던지며 항의했다.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장비가 옮겨지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26일 오전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으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 체계 장비가 옮겨지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오전 6시50분
2시간 가까이 주민들은 경찰이 만든 벽 뒤에 갇혀 있었다. 6시50분쯤 되자 사드 부속 장비를 실은 차량 26대가 연달아 지나갔다. 주민들은 아까보다 더 거세게 항의했다. 물병과 간이의자, 각목 등을 마구 던졌다. 운전을 하던 미군과 벽을 치고 있던 경찰들이 날아다니는 물병 등에 맞았다. 
 
◇오전 7시30분
사드 장비를 모두 성주 사드 기지에 반입하는 '작전'이 마무리되자 경찰 병력이 철수했다. 1000여 명의 경찰들이 짐을 챙겨 떠나는 동안 성난 주민 일부가 경찰을 향해 욕설을 퍼붓기도 했다.
 
성주=김정석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