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프로축구 가와사키 팬, 수원삼성과 경기서 ‘욱일기’ 내걸었다가 몰수 당해

욱일기 로고. [중앙포토]

욱일기 로고. [중앙포토]

일본 프로축구팀 팬이 한국팀과의 경기에서 일제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승천기(욱일기)’를 내걸었다가 몰수 당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NHK에 따르면 25일 수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가와사키 프론탈레의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조별예선 5차전에서 가와사키 측 서포터 2명이 경기를 앞두고 욱일기를 펼쳤다. 

경기 앞두고 남성 2명이 '욱일기' 펼쳐
수원 구단 연락해 안전요원이 압수
경기 직후 성남 수원 팬들 출입구 막아

이를 발견한 수원 구단 관계자가 안전요원에게 연락해 깃발은 곧바로 압수됐다. 
가와사키 구단 측에 따르면 화가 난 수원 서포터들이 이날 경기가 끝난 뒤 가와사키 측 관객석 출입구를 막는 소동도 일어났다고 NHK는 전했다.
욱일기는 옛 일본군이 사용한 군기(軍旗)다. 
독일 나치를 상징하는 하켄크로이츠에 곧잘 비유된다. 
독일에서는 하켄크로이츠가 그려진 깃발은 물론 휘장·배지·유니폼 등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욱일승천기를 단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중앙포토]

욱일승천기를 단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 [중앙포토]

그러나 일본에선 자위대가 여전히 욱일기를 쓰고 있다. 
또 극우단체나 스포츠팀 서포터들이 욱일기를 사용해 일제로부터 피해를 입은 한국 등 주변국 국민의 반발을 사고 있다. 
한편 이날 경기는 1골을 득점한 가와사키가 승리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