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시호 "박 전 대통령 금고에 평생 먹고 살 만큼 돈 있어"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박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에 평생 먹고 살 만큼의 돈이 있다고 들었다"고 진술했다. 25일 JTBC는 장시호 씨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진술한 내용에 대해 보도했다. 앞서 장 씨는 24일 법정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에 돈이 있다고 진술했으나 '평생 먹고 살 만큼의 돈'이라는 표현은 특검에서 한 말이다.  
 
[사진 강정현 기자]

[사진 강정현 기자]

장 씨는 특검 조사에서 "이모 최 씨가 삼성동 집에 평생 먹고 살 돈이 있다고 한 적이 있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2층에 금고가 있는데 여기에 있는 돈 같다"고 추가 진술을 했다. 장 씨는 또 박 전 대통령 의상실에 지불한 돈이 이 금고에서 나온 것 같다고도 주장했다. 박 전 대통령은 그동안 삼성동 집과 10억 2800여만원의 예금만 재산으로 신고해왔으나 해당 진술이 사실이라면 막대한 현금을 금고에 보관하며 신고하지 않았던 것.
 
특검은 수사 과정에서 삼성동 자택 압수수색을 고려했지만 이미 돈을 빼돌렸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압수수색에 나서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