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취임 후 여전한 트럼프의 '트위터 사랑'…'트윗 0건'인 날은 단 이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사랑은 그가 취임한 후에도 여전하다. 미 매체 USA투데이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1월 20일부터 총 94일 동안의 트윗 횟수를 세어보니 총 440회(리트윗은 제외)였다. 하루 평균 4.68회 트윗한 셈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사진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이 신문은 “94일 중 그가 트위터에 아무 글도 올리지 않은 날은 이틀뿐이다. 트윗은 그의 여론 주도 수단일 뿐만 아니라 외교정책 도구이자 비판 언론에 대한 공격 무기”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쉽게 손 떼지 못하는 건 강력한 ‘여론 주도력(bully pulpit)’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팔로우하는 이는 2800만명에 이른다. 그만큼 전 세계인들을 대상으로 자신의 견해를 빠르게 전할 수 있는 손쉬운 수단이다.
 
가장 많은 글을 남긴 날은 취임식 당일(12회)이었다. 요일별로 나눠서 보면 금요일이 74회로 가장 많았고, 일요일이 55회로 가장 적었다. USA투데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주말에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 있을 때 하루 평균 4.43회 트윗을 했다”며 “여행·휴가 중에도 트위터 활동이 크게 줄지 않는다”고 했다.
 
26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미국민의 69%는 대통령의 ‘트위터 정치’에 부정적인 견해를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지난해 대선 기간 중 “대통령이 되면 트위터 활동을 자제할 것”이라고 천명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