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 전·현직 해녀 9500명 “해녀문화 보존하자” 한목소리

25일 ㈔제주도해녀협회 창립총회에서 강애심 회장이 협회 운영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25일 ㈔제주도해녀협회 창립총회에서 강애심 회장이 협회 운영방안을 설명하고 있다. [최충일 기자]

제주해녀들의 권익보호와 해녀문화 전승을 위한 첫 공식 조직이 만들어졌다.
 

25일 제주해녀협회 창립총회 열어
강애심 법환어촌계장 회장 추대

제주도는 25일 “현직 해녀 4005명과 전직 해녀 5495명 등 9500명을 회원으로 한 ㈔제주특별자치도 해녀협회가 창립총회를 열고 공식 활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제주시 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 창립총회에는 도내 102개 어촌계 해녀와 6개 지구별 수협 관계자 등이 참가한 가운데 강애심(65) 법환어촌계장을 첫 해녀협회장으로 추대했다.
 
해녀협회는 제주해녀문화 중장기 발전방안 연구 용역에서 제시한 ‘해녀협회 창설안’을 근거해 추진됐다. 제주의 해녀문화가 제주를 넘어 세계인이 보전해야할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인정받은 만큼 체계적인 보전·전승 방안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받아들여진 것이다.
 
협회의 주요 사업은 해녀문화의 지속적인 발전과 전승, 전국 해녀와의 교류, 해녀의 날 지정, 해녀축제 개최 등 해녀문화의 세계화와 권익보호, 자긍심 고취 관련 사업이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제주 해녀들의 화합과 단결을 바탕으로 조직된 해녀협회는 유네스코 등재 이후 진행될 다양한 후속 사업의 주체로 활동하게 될 것”이라며 “해녀문화 보존과 세계화, 권익보호를 위해 행정적인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제주 해녀들이 직면한 가장 큰 과제는 고령화와 인구 감소다. 제주의 해녀 수는 2012년 4574명, 2013년 4507명, 2014년 4415명, 2015년 4377명, 2016년 4005명 등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1970년 해녀 수가 1만4143명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46년새 71.1%(1만138명)가 줄어든 것이다.
 
그나마 이중 50세 이상이 99.7%(3993명)를 차지해 해녀 존립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70세 이상의 고령 해녀가 전체의 57.3%(2298명)에 달하는 반면 30~49세의 해녀는 0.3%(12명)에 불과하다.
 
강애심 해녀협회장은 “해녀협회는 해녀문화 유지와 권익향상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인 만큼 향후 임기동안 제주해녀 양성과 권익보호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충일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