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3연승...월드챔피언십 보인다

아이스하키대표팀 신상훈과 신상우, 사진=하키포토

아이스하키대표팀 신상훈과 신상우, 사진=하키포토

 
한국 남자아이스하키대표팀이 세계선수권 3연승을 달렸다. '꿈의 무대' 월드챔피언십(톱디비전)이 보인다.
 
백지선(50·영어명 짐 팩) 감독이 이끄는 한국(세계 23위)은 26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의 팰리스 오브 스포츠 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17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세계선수권 디비전1 그룹A(2부리그) 3차전에서 헝가리(19위)에 3-1(0-0 1-1 2-0) 역전승을 거뒀다.
 
앞서 한국은 폴란드(4-2승), 카자흐스탄(5-2승)을 연파했다. 이어 상대전적 2승1무12패로 절대열세였던 헝가리까지 잡았다. 한국은 3승(승점9)으로 선두를 질주했다.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은 6개 디비전으로 구성된다. 한국은 카자흐스탄(16위)·오스트리아(18위)·헝가리·폴란드(20위)·우크라이나(21위)와 같은 디비전에 속해 있다. 상위 두 팀은 월드챔피언십으로 승격한다.
 
한국은 28일 오스트리아, 29일 우크라이나전에서 승점 2점만 추가하면 최소 조2위를 확보해 2018년 월드챔피언십에 진출하게 된다. '동네북' 신세였던 한국이 캐나다·미국 등이 속한 '꿈의 리그' 월드챔피언십 첫 승격이 현실로 다가왔다.
 
 
한국은 2피리어드 3분45초에 다니엘 코거에 선제실점했다. 한국은 2피리어드 15분43초 동점골을 뽑아냈다. 김기성(한라)이 골문 뒷공간을 파고든 뒤 문전으로 내준 볼을 안진휘(한라)가 슛으로 연결했다. 리바운드된 볼을 김상욱이 올렸고 김기성(한라)이 빠른 스냅샷으로 마무리했다. 김기성은 3경기 연속골을 터트렸다.
 
3피리어드엔 신상우-신상훈(이상 한라) 형제가 나섰다. 신상훈은 6분31초 문전쇄도해 백보드에 리바운드된 퍽을 공격지역 오른쪽 서클 부근에서 강슛으로 연결해 역전골을 만들어냈다. 이어 15분13초 역습 상황에서 형 신상우가 리스트샷으로 쐐기골을 터트렸다.
 
헝가리는 골리를 빼고 선수 한명을 더 투입하는 엠티넷 플레이를 펼쳤지만, 한국 골리 맷 달튼(한라)이 추가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달튼은 23개 슈팅 중 22개를 막아냈다. 달튼은 이번 대회 3경기에서 경기평균실점(GAA) 1.67, 세이브성공률(SVP) 0.946을 기록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