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맹승지 동영상 논란에 “그 사람이 몸매가 더 좋아”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개그우먼 맹승지(31)가  과거 온라인상에서 떠돈 악성 동영상 루머에 대해 “내가 아니다”고 해명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뒷수습 금지! 치고 보는 드립러’ 특집으로 꾸며져 개그우먼 오나미, 김영희, 홍현희, 이은형, 맹승지 등이 출연했다.
 
맹승지는 이날‘맹승지 동영상’에 대해 입을 열었다. 앞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 ‘맹승지 동영상’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퍼졌는데, 영상 속 주인공이 맹승지와 닮아 논란이 있었다.
 
이에 맹승지는 “어머니와 영상의 존재를 알고 웃어넘겼었다”며 “내가 봐도 목소리가 정말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 여자분 몸체가 작고 척추도 쏙 들어갔더라”고 덧붙였다.
 
맹승지는 시청자들을 향해 “여러분 제 가족을 걸고 제가 진짜 아니다”며 “저도 봤는데 그 여자분 몸매가 더 좋다”고 해명했다.
 
이날 방송에서 맹승지는 “‘진짜사나이’는 내 인생의 흑역사였다”며 “첫 입소 날 배꼽티를 입고 들어가 큰 논란이 됐다. 사실 소속사에서 내가 잘 되었으면 하는 마음에 배꼽티에 분홍 가방을 입으라고 준비해 줬다”고 말했다.
 
이어 맹승지는 “당시 소속사에서 준비한 설정이었다고 밝히면 날 위해 준비해 준 사람들에게 미안해 말할 수 없었다”며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