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퍼트 전 주한 미 대사 보잉사 부사장 됐다

마크 리퍼트(44·사진) 전 주한 미국대사가 미국 항공사인 보잉사의 부사장이 됐다. 24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최근 보잉사가 리퍼트 전 대사를 부사장(외국 정부 업무담당)으로 영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르면 5월부터 업무를 시작할 예정이다. 그의 영입 조건은 확인되지 않았다. 리퍼트 전 대사는 2009년께 국방부에서 아시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를 지낼 당시 보잉사와 인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국 정부 업무 담당
이르면 5월부터 업무 시작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인 2014년 역대 최연소(41세)로 주한 미국대사에 부임한 리퍼트 전 대사는 올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대사에서 물러나 한국을 떠났다.
 
대사 재임 중 남매를 낳아, 중간 이름에 한국이름을 넣어 ‘세준이 세희 아빠’로도 불렸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