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킨값 인상, 다시 총대 멘 BBQ

치킨 프랜차이즈 1위(매장 수 기준) 업체인 BBQ가 가격 인상에 나선다. 가격 인상 계획을 밝혔다가 철회한 지 한 달 만에 다시 치킨값을 올리기로 했다. 지난번 인상에 반대했던 농림축산식품부도 한발 물러서면서 이번엔 치킨값 인상이 현실화될 전망이다.  
 

이르면 내달부터 9~10% 올릴 듯
반대했던 농식품부도 한발 후

BBQ는 25일 가격 인상 폭과 시점을 내부 조율 중이라고 밝혔다. 이르면 다음 달에 가격을 조정할 가능성이 높다.
20일부터 1만8000원으로 2000원 인상되는 BBQ의 황금올리브 치킨 [사진 BBQ]

20일부터 1만8000원으로 2000원 인상되는 BBQ의 황금올리브 치킨 [사진 BBQ]

 
인상 폭은 당초 BBQ가 계획했던 수준에서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BBQ는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을 마리당 1만6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2000원 올리기로 계획했다. ‘황금올리브속안심’은 1만7000원에서 1만8000원으로 올리는 등 주요 메뉴를 평균 9~10%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부 메뉴는 이미 2만원이 넘는데 가격이 인상될 경우 대부분의 치킨 메뉴 값이 2만원 가까이가 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 가격 인상 계획은 주무 부처인 농림축산식품부의 반대에 부딪혀 백지화됐다. 농식품부가 조류인플루엔자(AI)로 혼란한 틈을 타 업체들이 가격을 인상할 경우 국세청 세무조사와 공정거래위원회 불공정 거래 조사 의뢰도 불사하겠다며 압박을 가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의 반발도 컸다.
 
하지만 이번에는 다른 기류가 감지되면서 실제로 가격 인상이 관철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지난번에는 업체가 AI 때문에 닭고기 가격이 올라 치킨 가격을 인상한다는 핑계를 댔기 때문에 개입했던 것”이라며 “임대료, 인건비 인상 같은 합리적인 이유가 있다면 정부가 나서서 반대할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BBQ 측은 임대료, 인건비 등 부대 비용 증가로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이승호·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