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의 기업] 브랜드 파워, 현지 인프라 활용해 중소기업 해외시장 진출 토대 마련

한국전력

올해부터 맞춤형 마케팅 도입
유럽 등 12개국 판로 개척 지원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에서 지난달 15일 열린 말레이시아 전기전력 &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에 한전은 우리나라 전력산업분야 중소기업 12개사와 함께 참가했다. [사진 한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에서 지난달 15일 열린 말레이시아 전기전력 & 신재생에너지 전시회에 한전은 우리나라 전력산업분야 중소기업 12개사와 함께 참가했다. [사진 한전]

한국전력공사(이한 한전)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지난달 15일부터 17일까지 열린 말레이시아 전기전력·신재생에너지 전시회(EPRE Malaysia 2017)에 전력산업분야 중소기업 12개사와 함께 참가했다.
 
35개국에서 450개 기업이 참가한 이번 전시회에서 한전은 중소기업의 전시부스 임차, 전시물품 운송, 통역 등 비용을 지원했다. 한전은 이번 전시회에 전력산업분야 중소기업과 동반 참가해 말레이시아 전력시장 진출 확대를 추진하고 현지 주요 전력기관 및 바이어와의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했다.
 
한전은 효과적인 현지 판로 개척을 위해 올해부터 맞춤형 전문 마케팅을 새롭게 도입했다. 자국 바이어를 통한 수입을 선호하는 말레이시아 시장 특성을 감안해 현지 네트워크를 보유한 전문 수출 마케팅사와 함께 현지 주요 바이어 사전 조사 및 중소기업과의 1:1 상담을 진행했다. 또 상담이 실제 수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전시회 후에도 지속적인 바이어 관리를 수행할 계획이다.
 
한전은 KEPCO 브랜드 파워와 해외 현지 인프라를 활용한 중소기업 수출촉진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주요 국제전시회에 중소기업과 동반 참가함으로써 우리나라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토대를 마련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올해는 말레이시아를 시작으로 아시아·유럽·북미·아프리카 등지 12개국을 대상으로 140여 개 중소기업의 시장 판로개척사업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 중소기업 해외진출을 전담 지원하는 수출협력처를 신설해 협력 중소기업 해외시장 동반진출사업 조직을 전문화하고 다각적인 지원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 한전이 시행하고 있는 수출촉진회와 해외전시회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그리드·마이크로그리드·에너지저장장치(ESS)·배전자동화 등 신기술을 패키지화해 해외시장 개척사업을 추진 중이다.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수출역량 강화를 위해 중소기업 협력 R&D를 수출 타깃 제품으로 확대해 현지화 사업까지 지원한다. KOTRA와 협력해 중소기업 현지 마케팅 업무를 대행해 주는 ‘현지 지사화 사업’을 확대 시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다각적인 중소기업 해외 판로 지원사업을 통해 올해 전력기자재 해외수출을 30% 이상 견인한다는 도전적인 목표와 실행 로드맵을 세우고 중소기업과 지속적인 동반성장에 전력투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덕순 객원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