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4차 TV토론] 안철수-심상정 옥신각신에 홍준표 "심, 말로는 못이겨"

  
 정의당 심상정 대통령 선거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설전을 벌이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심 후보는) 말로 못이긴다"라는 말을 건넸다.
 
심 후보는 25일 JTBC-중앙일보-한국정치학회 공동주최 '대통령 후보 초청토론회'에서 국민의당 안 후보에게 "불평등 해소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장시간 노동 저임금 문제를 해소하는 것인데 안랩에서는 올해 포괄임금제 계약을 했다는 데 사실인가"라고 물었다. 포괄임금제란연장·야간근로 등 시간 외 근로 등에 대한 수당을 급여에 포함시켜 일괄지급하는 임금제도를 말한다. 이에 대해 안 후보는 "저는 경영에서 손 뗀지 10년 도 넘었다"며 안랩의 임금 제도와 자신이 무관함을 강조했다.
JTBC 캡처

JTBC 캡처

 
심 후보는 안 후보의 답변에 "1995년부터 2012년까지 안랩을 직접 운영하셧다. 보도에 따르면 안랩 직원들의 포괄임금제는 십수년간 해왔다고 한다"며 "포괄임금제는 안 후보 캠프에서도 '변태임금제'라고 지적했는데 직접 확인해 달라"고 재차 반박했다. 이에 안 후보는 "(변태임금제라는 주장이) 바로 제 생각"이라고 답했다.
 
심 후보는 안 후보의 대답이 끝나자마자 "대주주로 계신 안랩에서 포괄임금제를 계속 해왔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재차 공격했고, 안 후보는 "대주주라고 경영에 관여하는 거야 말로 문제"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안 후보가 "경영에서 손 뗀지 십수년이 됐다"고 재차 해명하려 하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안 후보를 달래는 듯 "(심 후보를) 말로는 아무도 못이겨요"라고 말을 건넸다. 홍 후보의 발언에 팽팽했던 긴장이 가득했던 토론회에서 일동 웃음이 터져나오는 상황이 발생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