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4차 토론]시작부터 '일자리' 난타...유 "계산 해봤나"·문 "다 해봤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토론 시작과 동시에 '일자리 정책'으로 맞붙었다. 유 후보는 문 후보의 '81만개 공공일자리' 정책 재원에 의문을 제기했고, 문 후보는 이에 '계산 다 해봤다'고 맞섰다.
 
유 후보는 중앙일보, JTBC, 한국정치학회 공동 주관으로 25일 오후 JTBC를 통해 방영된 토론에서 문 후보에 "문 후보가 계속 일자리를 강조하는데, 젊은이들의 꿈이 7~9급 공무원이다. 이런 대한민국은 장래 없다"라며 "공공일자리 81만개 만든다는데, 이거는 공무원 수를 급격하게 세금으로 증가하게 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들고, 또 하나는 81만개 일자리를 5년 동안 21조원 투입한다고 했는데, 계산해보면 월 40만원이다. 40만원짜리 일자리를 81만개 만든다는 건가?"라고 말했다.
 
[사진 JTBC]

[사진 JTBC]

 
이에 문 후보는 "우선은 81만개 가운데, 공무원은 17만개고 나머지는 공공부문 일자리다"라며 "공공기관들 같은 경우는 자체 수익 재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전부 예산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관련 기사

이어서 두 후보의 토론이 계속 이어졌다.
 
유승민: 예산은 어디에 쓰이나?
 
문재인: 공무원 일자리 17만개에 17조원이고, 공공부문에 4조원다. 원래 일자리를 민간이 주도 하는것이 원칙이긴 하다. 하지만 시장이 일자리 만드는 데 실패하고 있다. 여전히 시장에 맡기자는 얘기는 일자리 해결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다.
 
유승민: 직접 계산해봤나?
 
문재인: 이미 다 했다.
 
유승민: 공무원 일자리 제외하고 나머지 64만개 일자리는 4조원 예산으로 5년 동안 64만개 만든다는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다. 17만 4000명의 공무원에 9급 초봉을 줘도 1년에 4조 3000억원이다. 21조원이 훨씬 넘는다. 정말 계산도 제대로 안 해보고 재원을 너무 낮춰 잡은 것은 아니가? 점검을 해보서야 한다.
 
문재인: 9급 공무원의 초봉으로 계산 한 것이 아니다. 7급 7호봉으로 계산한 것이다.
 
유승민: 계산이 안 맞는다.
 
문재인: 제가 아니라 유 후보는 우리 정책본부장과 토론해야 할 것 같다. 이야기 돌리자.
 
유승민: 아니다. 중요한 이야기다. 재원에 대해 분명히 말씀 하셔야 한다.
 
손석희: 문 후보는 답변 준비하시라.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