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려진 카드 포인트의 재발견…서민·영세가맹점 지원하는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출범

김덕수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사장(여신금융협회장)이 재단 출범식에 참석해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김덕수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사장(여신금융협회장)이 재단 출범식에 참석해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여신금융협회]

사용기한이 지나 소멸되는 카드포인트를 활용해 영세 가맹점과 서민금융을 지원하는 ‘신용카드 사회공헌재단’이 25일 출범했다.
 

사용기한 지난 포인트 ‘재발견’
300억원 재원 모아 재단 출범
대출금리와 학자금 지원까지

재단은 신용카드사에서 조성한 사회공헌기금(66억원)에 더해 소멸시효가 도래한 신용카드 포인트와 선불카드 미사용 잔액 등 총 300억원의 재원을 바탕으로 설립됐다. 영세 가맹점에 대한 지원과 서민금융지원, 사회복지사업 등 4대 공익활동을 위해 올해에만 20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신용회복지원을 받아 9개월 이상 변제계획을 성실하게 수행한 신용카드 회원에 대한 소액대출이 대표적이다. 연 2~4% 금리로 최대 200만원을 대출해준다.  
 
연간 매출액 2억원 미만 영세가맹점에는 대출 금리를 지원하는 사업을 마련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의 미소금융을 이용하는 영세가맹점에게 신용카드 사회공헌 우대 금리 0.5%포인트를 적용한다. 하반기에는 영세가맹점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전문기관과 협업, 경영컨설팅과 법률자문을 지원할 예정이다. 또 신용카드 회원 중 영세 서민층에 대한 학자금 지원 사업도 전개한다.
 
문제는 최근 신용카드 포인트 사용 활성화 정책 등으로 재단의 재원으로 활용할 소멸포인트가 점차 줄어들고 있다는 점이다. 재단은 이같은 상황을 대비해 소멸포인트 감소폭 만큼 출연금을 늘려 올해 재원으로 마련한 200억원 수준의 사업 규모를 유지할 계획이다.
 
김덕수 신용카드사회공헌재단 이사장(여신금융협회장)은 "신용카드업계가 사회적 책임과 나눔 문화 확산·정착을 위해 재단을 설립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재단 출범을 시작으로 지속적이고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