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금연휴, 오사카·도쿄 항공권 가장 많이 팔려

 5월 황금연휴, 한국인이 가장 많이 떠날 해외여행지는 일본 오사카(大阪)와 도쿄(東京), 대만 타이베이(臺北)인 것으로 나타났다. 
5월 황금연휴에 한국인이 가장 많이 여행할 도시는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오사카성. [중앙포토]

5월 황금연휴에 한국인이 가장 많이 여행할 도시는 일본 오사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오사카성. [중앙포토]

여행사 인터파크투어는 오는 4월 29일부터 5월 6일까지 출발하는 해외항공 예약자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4% 늘었다고 밝혔다. 오사카·도쿄·타이베이에 이어 가장 많이 예약된 해외 도시는 홍콩·방콕·후쿠오카(福岡)·괌·싱가포르·오키나와(沖繩)·칭따오(靑島) 순으로 집계됐다. 10위 안에 일본 도시만 4곳이 포함됐고, 고고도미사일방어(사드·THAAD)체계로 인한 한중 간 갈등에도 불구하고 칭따오가 10위에 오른 게 눈에 띈다.

인기도시 10위 중 일본 도시만 4곳
희망 여행지 1위는 인도네시아 롬복
한중 외교 갈등에도 칭따오는 인기

여행객이 실제로 여행을 떠나는 곳은 비행시간 6시간 이내의 아시아 지역이 대부분이지만 희망 여행지는 장거리 지역이 많았다. 인터파크가 1066명을 대상으로 ‘오랫동안 머물고 싶은 나만의 여행지’를 물은 결과, 최근 tvn 예능 ‘윤식당’의 배경으로 등장한 인도네시아 롬복이 득표 30%로 1위에 올랐다. 윤식당의 무대가 된 곳은 롬복 앞바다에 떠 있는 작은 섬 ‘길리 트라왕안(Gili Trawangan)’이다. 이어 유럽(25%), 태국 치앙마이(15%), 필리핀 보라카이(15%)를 가고 싶다는 사람이 많았다.
인도네시아 롬복과 발리 사이에 있는 작은 섬 길리 트라왕안. '윤식당'의 배경으로 등장한 곳으로 인터파크투어 설문 결과 '오랫동안 머물고 싶은 도시' 1위에 올랐다. [중앙포토]

인도네시아 롬복과 발리 사이에 있는 작은 섬 길리 트라왕안. '윤식당'의 배경으로 등장한 곳으로 인터파크투어 설문 결과 '오랫동안 머물고 싶은 도시' 1위에 올랐다. [중앙포토]

‘꼭 가보고 싶은 인생 여행지’로는 러시아 블라디보스톡(34%)이 1위에 올랐다. 블라디보스톡은 올해 초 방영된 MBC 예능 프로그램 ‘가출선언 사십춘기’에 등장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이어 아이슬란드 오로라 여행(20%), 볼리비아 우유니 소금사막(18%), 인도(15%), 쿠바(12%)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