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불량모래 25t 트럭 460대분 유통한 무허가 골재업자 5명 입건


【부산=뉴시스】하경민 기자 = 건설현장에서 반출되는 사토(모래가 많이 섞인 흙)로 불량 골재를 만든 뒤 부산과 경남 지역 건설현장에 공급한 무허가 골재 채취업자가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부산경찰청 해양범죄수사대는 24일 김모(59)씨 등 무허가 골재채취 업자 5명을 골재채취법 위반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월19일부터 지난달 11일까지 아파트나 상가 건설현장에서 반출된 사토를 이용해 콘크리트용 품질 기준에 부적합한 불량 골재를 만든 뒤 이를 부산·경남 일대 16개 건설현장에 7800㎥(25t트럭 460대분)를 공급하고 1억8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최근 배타적경제수역(EEZ) 바닷모래 채취 중단으로 인한 모래 품귀 현상으로 모래 공급이 원활하지 않자 부산 강서구 일대 아파트나 상가 공사 현장에서 터파기 공사 시 반출되는 사토를 무상으로 공급받아 골재야적장에서 불순물만 걸러낸 뒤 세척한 바닷모래인 것처럼 속여 판매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콘크리트 골재로 사용 가능한 모래의 품질 기준은 사토 등 모래 이외 성분은 1.0% 이하로 함유돼야 하지만, 이들이 납품한 모래는 품질 기준 1.0%를 86배 가량 초과한 86.90%의 점토 덩어리로 구성돼 있는 것으로 경찰 조사에서 드러났다.

경찰은 "이 같은 모래가 건설현장 골재로 사용되면 콘크리트 강도가 현저히 떨어져 건물 안전과 수명에 심각한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특히 최근 지진으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도 건조물 내진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이러한 불법 행위는 부실 건축 등 건설현장의 안전에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건설현장 모래 품귀 현상을 틈 탄 불량골재 판매 행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예정이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