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자 사망사건에 한겨레, "독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

한겨레신문사 제호 [사진 한겨레]

한겨레신문사 제호 [사진 한겨레]

한겨레신문사가 기자 사망사건과 관련한 사과문을 게시했다.
 
한겨레신문사는 23일 오후 사과문을 통해 "뜻하지 않은 불행한 사태로 유명을 달리한 고 손준현 기자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헤아릴 수 없는 죄송한 마음과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합니다"라며 "아울러 한겨레신문사는 이번 사건의 진상이 명백히 규명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이런 불행하고 안타까운 일로 독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된 점 깊이 반성하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 드립니다"라고 밝혔다.
 
한겨레신문사는 사과문에서 "문화스포츠에디터석 공연 담당인 손준현 기자는 지난 21일 저녁 공연 취재를 마친 뒤 편집국의 한 동료기자와 술자리를 함께 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이 말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이 동료기자의 폭력적 행위로 손 기자가 옆 테이블 의자에 가슴을 부딪혀 큰 부상을 당했고,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와 수술을 받았으나 22일 오후 안타깝게 숨졌습니다"라며 "이 동료기자는 폭행치사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고 밝혔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한겨레신문사의 문화스포츠에디터석 손준현 기자는 동료인 편집국 국제에디터석 안창현 기자 등과 22일 오전 술을 마시다 시비가 붙어 몸싸움 하는 과정에서 숨졌다. 경찰은 안 기자에게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해 긴급체포 후 조사를 진행 중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