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앙일보 팩트체크팀이 본 3차 대선 TV 토론 "유승민 A+"

정치 분야를 중심으로 진행된 3차 대선 TV 토론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최고점인 'A+'를 받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아쉬운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중앙일보 팩트체크팀은 23일 진행된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19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참여한 5명의 후보에 대해 실시간으로 평가했다. 라이브팩트체크에는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이영종 통일문화연구소장, 신용호ㆍ고정애 라이팅에디터, 차세현 외교안보팀장이 참여했다. 
 
신용호 정치 라이팅 에디터는 "유 후보는 검증을 위해 상대를 공격할 때 예리한 질문을 던졌고 정책 토론에도 잘 임했다"며 "토론에 가장 적합한 캐릭터로 보인다"고 칭찬했다. 고정애 정치 라이팅에디터는 유 후보와 함께 정의당 심상정 후보가 강한 면모를 보였다며 "두 후보 모두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에 대한 도덕성 문제를 제기하며 토론의 고정 틀을 깼다"고 평했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는 "외교안보분야에서는 유 후보가 단연 돋보였다"고 말했으며 차세현 외교안보팀장 역시 1위로 유 후보를 꼽으며 "전문성이 두드러진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유 후보에 이어 'A'라는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영종 통일문화연구소장은 토론 1위로 문 후보를 꼽으며 "집중 포화 속에서도 대북인권 결의안 논란 등을 무난하게 방어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1대1 토론에서도 보다 성숙한 모습으로 압도했다"고 설명했다. 신용호 에디터와 고정애 에디터는 "공세가 집중됐는데도 자신의 페이스를 잃지 않고 할 말을 했다"며 후한 평가를 내렸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하고 싶은 말 다 하는 인상이었다" "병역문제 등 유권자가 관심가질 사안을 소속 정당과 후보의 정체성에 맞게 차별화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 등 대체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해 신용호 에디터는 "토론을 거듭할수록 안정된 모습을 보였다"면서도 "아직 어색할 때가 많았다"고 말했다. 고정애 에디터도 "이전보다 크게 여유로워졌다"고 봤지만 "정견을 밝히기보단 네거티브 문제에 집중하지 않았나 싶다"고 전했다. 김민석 기자는 "토의 주제와 상관없는 질문과 답변으로 일관해 답답했다"고 평가해 안 후보는 'C' 성적을 받았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돼지 흥분제' 논란에서 벗어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가장 낮은 성적으로 만족해야 했다.  
 
차세현 팀장은 "다음 토론회에서는 네거티브 공방을 최대한 자제하고 주제에 벗어나지 않는 진지한 정책토론이 됐으면 좋겠다"는 총평을 내놨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