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洪에 묻겠다"...洪 "저를 좀 보고 말해라"

정면을 보고 발언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안 후보를 보고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KBS TV토론 방송 화면 캡처]

정면을 보고 발언하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안 후보를 보고 발언하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KBS TV토론 방송 화면 캡처]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TV토론에서 독특한 모양새로 설전을 벌였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23일 TV토론에서 안 후보가 홍 후보에 "홍 후보에 물어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저랑은 말 안 한다면서..."라고 말했다. 토론이 시작된 직후 안 후보가 홍 후보의 '성범죄 모의' 사건을 거론하며, 홍 후보를 대통령 선거의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발언한 것을 의식한 말이다.
 
이에 안 후보는 "사퇴 하셔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국민께 말씀 드린다"라고 말하며 홍 후보 쪽은 보지 않고 정면을 응시하고 질문을 이어갔다.
 
안 후보는 "국민이 지난 가을부터 간절하게 원하는 것, 검찰은 꼭 개혁돼야 한다는 요구에 이 일을 제대로 할 수 있는 후보가 (홍 후보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홍 후보는 "좀 보고 말씀하라. 국민이 조잡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안 후보의 질문에 답변했다.
 
홍 후보는 "권력에 아부하는 검찰 개혁 하지 않을 수 없다. 검찰 개혁은 저 만큼 잘 아는 후보 없다. 검찰의 영장청구권을 독점하지 않고 경찰에도 주겠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홍 후보는 "총장으로 올라가려고 권력에 아부한다. 그래서 외부에서 (총장을) 영입하자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