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선 3차 TV토론] 거짓말 vs 색깔론···'송민순 문건' 대충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주최한 제19대 대선후보 TV 토론회가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열렸다. 유승민 바른정당·안철수 국민의당·홍준표 자유한국당·문재인 더불어민주당·심상정 정의당 후보(왼쪽부터)가 토론 시작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3일 대통령 후보 3차 TV토론(중앙선거방송토론위 주관 1차 토론)에서 대선 정국의 최대 이슈로 부상한 ‘송민순 문건’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사이에 대충돌이 벌어졌다.
 

유·홍 "문, 끊임없이 거짓말"
문 "토론 전 당시 회의록 공개
구태의연한 색깔론에 실망"
안 "역대 정부 주요 위치 있던
문·홍·유, 북한문제 사과하라"

이날 오후 8시부터 2시간 동안 서울 KBS 본관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서 유 후보는 문 후보에게 “지난 19일 토론 때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당시 국정원이 북한에 물어본 게 아니라 정보망을 통해 상황만 진단했다고 했는데, 이게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의 문건 공개에 따라) 거짓말로 드러난 것 아니냐”고 공격했다.
 
홍 후보도 “송 전 장관의 증언에 의하면 인권결의안 표결에 대한 문 후보의 그간 해명은 거짓말로 드러났다”며 “거짓말하는 후보는 지도자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 후보는 “오늘 2007년 11월 16일 회의와 11월 18일 회의에 배석했던 당시 청와대 연설기획비서관과 통일외교안보전략비서관이 기록을 공개하면서 이미 16일 회의 때 표결 기권 결정이 내려졌다는 사실관계를 밝혔다”며 “구태의연한 색깔론을 들고 나온 건 실망스럽다”고 반격했다.
 
안 후보는 “여기에 있는 후보 5명 중에서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저를 제외하고 나머지 세 분은 역대 정부에서 중요한 위치에 있었고 북한 문제가 이렇게까지 오는 데 책임이 있는 분들”이라며 “문·홍·유 후보는 사과부터 해야 한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TV토론 전 문 후보 측 대변인인 김경수 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2007년 11월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 관저 회의 발언록 발췌본 ^11월 18일 청와대 서별관회의(외교안보 간담회) 배석자 메모 ^11월 19일 북한에 전달된 대북통지문 요약 내용 등 세 가지 자료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이 자료들을 근거로 “11월 16일 노 전 대통령이 결의안 기권을 결정했고, 18일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이 기권을 결정했다는 사실이 다시 확인됐다”며 “문 후보가 북한에 물어보고 나서 기권 여부를 결정했다는 주장이 명백한 허위 사실임이 입증된다”고 말했다.
 
안 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김 의원이 공개한 자료도 북한에 물어봤다는 사실을 뒤집는 내용은 아니다”며 “오히려 지금까지 공개된 자료를 종합해보면 문 후보의 거짓말을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TV토론에서 안철수·유승민·심상정 후보는 토론이 시작되자마자 홍준표 후보의 ‘돼지발정제’ 논란과 관련해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이날 목포 지원유세에서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어떤 임명직 공직에도 단연코 진출하지 않겠다. 안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확정된 직후 이런 뜻을 안 후보에게 밝혔다”고 말했다.
 
김정하·채윤경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