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北 주적' 색깔론이 새정치?"...안철수 "적이자 평화통일 대상"

[국회사진기자단]

[국회사진기자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에 이른바 '북한 주적' 개념과 관련한 질문을 했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23일 TV토론에서 심 후보는 안 후보에게 "대통령 되면 남북 정상회담 할 것인가"라고 묻자 안 후보는 "남북 정상회담이 목표가 될 수는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심 후보가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면 남북 정상회담이 가능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지난 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 사이에 '북한 주적' 개념이 논란이 된 것에 안 후보도 문 후보를 비판한 일을 따져 물은 것이다.
 
심 후보의 이 같은 질문에 안 후보는 "북한은 우리의 적이자 평화통일의 대상이라고 분명히 말했다"라고 말했다.
 
심 후보가 이어서 "북한은 적으로 인정하지 않는 후보는 대통령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고 하지 않았나"라고 물어보자 안 후보는 "적으로 인정 안 하면 문제가 있다는 취지"라고 답변했다.
 
이에 심 후보는 계속해서 "북한을 적으로 규정하는 것은 합참의장의 언어다"라며 "대통령의 언어는 아니다. 대통령은 만반의 대비를 갖춰야 한다. 그 토대 위에 전쟁을 없앨 수 있는 평화적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이것이 헌법적 책무이기도 하다. '주적 논란'이 시대착오적인 것인데 거기에 안 후보님이 편승하실 줄은 꿈에도 몰랐다"라고 밝혔다.
 
안 후보는 "전 우리의 적이자 평화통일의 대상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받았다.
 
이에 심 후보는 "저는 이 문제는 안 후보가 진짜 대통령 되면 북한을 만날 의사가 없든지, 아니면 보수 표 의식해서 색깔론 편승한 것 아니냐 이렇게 얘기할 수 밖에 없다"라며 "답답하다. 새정치의 결론이 색깔론인가? 색깔론에 평생 피해 본 김대중 전 대통령이 보시면 땅을 칠 것"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어서 "그건 역색깔론이다. 저는 그것을 색깔론으로 규정하고 접근하지 않았다" 라고 밝혔다.
 
오원석·이가영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