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국회 상임위 열어 채용 의혹 밝히자"…文 "난 해명 끝났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을 열었다. 오종택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을 열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국회 상임위 개최를 요구했다.  
 
23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23일 TV토론에서 안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제가 갑철수입니까, 안철수입니까"라며 자신의 딸 재산과 아내 채용 비리에 대한 민주당의 네거티브 문건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안 후보는 "채용 비리는 권력을 갖고 외압을 행사하거나 돈으로 매수해야 하는데 당시 저는 교수 출신으로 어떤 위치에 있지 않았으며 아내는 독립된 전문가"라며 "카이스트 교수가 서울대 교수로 이직한 것이 특혜인가. 권력실세 아버지를 두고 아들이 5급 직원으로 채용된 것이 특혜냐"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 교문위와 환노위를 열어 투명하게 검증받자"며 문 후보를 향해 상임위 개최 약속을 촉구했다.  
 
문 후보는 "안 후보는 모두를 위해 미래를 이야기하자고 해놓고 돌아서서 과거를 이야기하나"라며 "주제에서도 동떨어진 이야기"라고 답했다.  
 
이어 "저는 (아들 채용 비리에 대해) 해명 끝났다. 안 후보 열심히 해명하시라"며 국회 상임위 개최는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