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설] 또 네거티브로 얼룩진 TV 대선토론, 달라져야 한다

23일 밤 ‘사전 원고 없는 스탠딩 형식’으로 두 번째 치러진 대선후보 TV토론회는 2시간 내내 네거티브 공방으로 얼룩졌다. 네거티브 문제는 지난 1차 TV토론에서도 큰 흠결로 지적된 바 있다. 그러나 2차 토론에서 개선은커녕 후보간의 진흙탕 공방은 더욱 심화됐다. 장시간 토론을 시청한 유권자들 뇌리엔 후보들 간의 낯 뜨거운 말싸움 외엔 남은 것이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날 토론회 주제는 외교안보와 정치개혁이었다. 하지만 시작부터 홍준표 후보의 대학 시절 성추행 의혹을 놓고 사퇴 공방이 벌어졌다. 이어 ‘송민순 문건’과 가족 불법채용 의혹, 말바꾸기 논란 등을 놓고 난타전이 계속됐다. 추궁당한 이는 동문서답으로 피해 가거나 “당신은 그런 적 없나”며 받아치기 일쑤였다. 정책 토론은 당연히 뒷전이었다. 국민들은 지지율 선두인 문재인·안철수 후보의 진검 승부를 기대했지만 다른 후보들의 공방전에 두 사람의 토론이 가려지면서 검증다운 검증이 이뤄지지 못했다.
 
대선까지 빠듯한 일정을 감안하면 TV토론은 후보들의 능력을 측정할 유일한 기회다. 남은 세 차례의 TV토론(중앙선관위 2회, 중앙일보·JTBC 1회)만큼은 달라져야 한다. 상대방 약점 우려먹기나 임기응변 순발력을 가리는 경연장이 되지 않게끔 개선과 보완이 절실하다.
 
5명 후보 전원이 참여하는 토론 외에 지지율에서 앞서는 2자 혹은 3자만의 별도 토론을 반드시 추진해야 한다. 18분간 주어진 발언 시간을 특정 후보 공격에만 쏟아붓는 폐단도 막아야 한다. 이래선 현재 국민의 최대 관심사인 후보들의 대북·안보관을 비롯한 핵심 사안에 대해 심층토론을 끌어낼 수 없다. 주요 쟁점에 대한 시간제한을 없애고, 질문권도 균형 있게 배분한 뒤 끝장토론을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해볼 만하다. 바른정당이 경선 후보 토론에 이 방식을 도입해 호평받은 바 있지 않은가. TV토론에 대한 후보들의 의식도 변해야 한다. 상대방을 깎아내리는 대신 본인의 능력을 국민에게 알릴 최고의 무대로 TV토론을 인식하고 최선을 다하는 자세가 절실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