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유승민 "洪, 성범죄 공모 후보 인정 못해...사퇴하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17042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태평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20170421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TV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와 토론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한 23일 TV토론에서 토론이 시작되고 첫 국민질문인 대북 정책과 관련한 대목에서 심 후보는 "저는 오늘 홍 후보와 토론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심 후보는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번 대선은 새로은 대한민국을 여는 대선이다. 저는 성폭력을 공모한 후보를 후보로 인정할 수 없다. 사퇴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도 "홍준표 후보의 즉각 사퇴를 촉구한다"라며 "이미 형사피고인으로 재판을 받고 있는 중이고, 대법원 판결 나와야 된다. 돼지 흥분제로 강간미수의 공범이다"라고 밝혔다.
 
유 후보는 또 "이건 인권의 문제고, 국가지도자의 품격의 문제고, 대한민국의 품격의 문제"라며 "저는 홍준표 후보가 즉각 사과해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이제까지 피해 여성에게 사과하고 용서 구한적 없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