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상수, 술 마시고 난동부려 체포…현장 영상 보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래퍼 정상수가 술을 마시다가 시비가 붙어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뒤 자숙 중이라고 밝혔다.  
 
정상수의 소속사 관계자는 23일 "21일 정상수가 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바로 귀가했으며 현재는 자숙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는 술집에서 옆자리 손님과 사소한 말다툼 끝에 시비가 붙어 난동을 부린 정상수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상수는 지난 21일 오후 11시 30분쯤 서울 마포구 홍익대 인근에 있는 한 술집에서 옆자리에 있던 남성과 시비가 붙어 같은 술집에 있던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정상수는 출동한 경찰관 4명을 향해서도 욕설을 하며 고성을 지르는 등 경찰의 지시에 불응했다.  
 
경찰은 정상수가 명령을 지속적으로 거부하며 경찰관을 밀치자 정상수를 테이저건으로 제압한 뒤 수갑을 채워 체포했다고 밝혔다.  
 
당시 모습을 담은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퍼지면서 더욱 논란이 됐다.  
 
정상수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마신 것과 시비가 붙은 점은 인정했지만 옆자리 남성을 때리지는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상수 측은 Mnet에서 방송 예정인 '쇼미더머니6' 참가를 예고했지만 이번 일로 인해 출연이 불투명하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