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롤러코스터 탑승한 '트럼프의 사람'

 “넌 해고야(You’re fire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레이드 마크인 이 대사와 손가락질은 백악관 실세들도 피할 수 없는 모양이다. 취임 100일을 앞둔 트럼프의 대내외 정책 돌변은 ‘트럼프의 사람들’의 부침과 궤를 같이 한다.

극우 책략가 배넌, 나바로 등 수직 추락
온건한 쿠슈너, 게리 콘 등 실권 잡아

 
미국 시사지 ‘더 아틀랜틱’은 최근 벌어진 미국의 시리아 공습, 중국이 통화 조작국이 아니라고 인정한 것, 트럼프가 스티브 배넌 백악관 수석전략가를 공개적으로 망신 준 것 등을 들어 워싱턴의 통념이었던 ‘국제주의(Internationalism)’가 돌아왔다고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럼프의 장녀 이방카 트럼프,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내셔널리즘의 부상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그 근거로 등장했다.  
 
이들이 실세로 떠오르면서 집권 초기 백악관을 쥐락펴락했던 스티브 배넌, 피터 나바로 국가무역위원회(NTC)위원장, 마이클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 등의 극우 강경 세력의 존재감은 희미해졌다.  
 
배넌 vs 쿠슈너
 
트럼프의 ‘극우 책략가’로 이름을 날렸지만 백악관에서 밀려나는 스티브 배넌. [워싱턴 AP=뉴시스]

트럼프의 ‘극우 책략가’로 이름을 날렸지만 백악관에서 밀려나는 스티브 배넌. [워싱턴 AP=뉴시스]

제러드 쿠슈너

제러드 쿠슈너

 
한때 트럼프의 ‘오른팔’로 불렸던 극우 전략가 배넌의 몰락은 상징적이다. 그는 워싱턴 아웃사이더들로 채워진 '트럼프의 사람' 중에서도 가장 극단적 선택으로 꼽혔던 인물이다. 취임 두달 만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에서 전격 배제됐다. 배넌이 깊이 관여한 ‘반이민 행정명령’과 ‘트럼프 케어’가 잇따라 무산되며 백악관에서 내쳐질 운명에 처한 것이다.  
 
지난 6일 플로리다주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열린 미중 정상회담에선 거의 테이블 끝쪽에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일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나의 전략가는 나 자신”이라며 배넌을 공개적으로 망신 주기도 했다.  
 
배넌 대신 ‘오른팔’을 차지한 건 트럼프의 맏사위 쿠슈너다. 쿠슈너는 ‘백악관 내 민주당원’이라 불릴 만큼 합리적이고 온건한 성향이다.  
 
관련기사
 
 
마이클 플린 vs 맥매스터
 
마이클 플린.

마이클 플린.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 맥매스터 페이스북]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 맥매스터 페이스북]

플린 전 국가안보보좌관은 트럼프 정부 출범 한달도 안 된 지난 2월 일찌감치 물러났다. 대선 캠프 때부터 보좌했고, 정권 인수위원회를 거친 그가 트럼프 취임 전부터 세르게이 키슬략 주미 러시아 대사와 접촉해 ‘대 러시아 제재 해제’를 논의한 사실이 폭로된데 따른 경질이었다.    
 
플린의 자리는 3성 장군 출신 맥매스터가 이어받았다. 맥매스터는 전임자가 임명한 폭스뉴스 출신의 캐슬린 맥팔랜드 NSC 부보좌관 등의 비전문가를 몰아내고 NSC를 장악했다.  
 
관련기사
 
피터 나바로 vs 개리 콘
 
게리 콘(左), 피터 나바로(右)

게리 콘(左), 피터 나바로(右)

경제 정책 실세 콘은 전문성으로 트럼프의 신임을 끌어낸 경우다. 워싱턴포스트는 13일(현지시간)자 기사에서 콘을 비롯한 재계 출신의 측근들이 트럼프에 변화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골드만삭스의 2인자 자리까지 올랐던 콘 위원장이 베테랑 정책 전문가들을 대거 선발해 구체적이고도 상세한 제안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반면 중국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 등 강경 보호무역을 주장했던 나바로 위원장의 목소리엔 힘이 빠지게 됐다. 북핵 문제 해법에 중국의 협조가 절실한 트럼프가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지 않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딜(Deal)'을 하면서 그의 존재감은 희미해지고 있다. 6월 퇴임설까지 제기되고 있다. 
 
관련기사
한편 뉴욕타임스(NYT)와 정치 전문지 폴리티코 등은 트럼프가 귀를 귀울이는 건 비단 백악관 내의 실세만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폴리티코는 트럼프가 공식적인 스케줄이 빡빡한 여느 전임자들과 달리 일정표의 큰 블록을 '사적인 시간'이라는 빈 칸으로 남겨두고 개인적인 미팅이나 통화를 이어간다고 보도했다. NYT는 언론계의 거물 루퍼트 머독 등 주로 '나이 든 백인 남성'으로 구성된 백악관 밖 조언자 20명을 소개하면서, 트럼프의 정책이나 말이 오락가락한 건 이들의 영향이 적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경희·임주리 기자 dung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