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측, "安 보좌진 4년 동안 24명 교체...'문자 해고'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 행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 남강호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23일 오후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 행사가 열린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계단 앞에서 연설을 마친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 남강호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의 잦은 보좌진 교체 문제를 거론하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국회의원 재임 기간 4년 동안 25명의 보좌진이 근무했으며, 4년 근속자 1명을 제외한 24명의 평균 근무 기간은 1년 남짓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밝혔다.
 
윤관석 문 후보 측 캠프 공보단장은 23일 캠프 블로그를 통해 논평을 내고 "4년 간 근속한 수행비서를 제외한 24명의 평균 근무기간은 12개월 정도였다"라며 "이 중에는 6개월을 못 채우고 떠난 직원이 5명이나 됐으며, 2개월 2명, 3개월 1명, 5개월 1명, 6개월 1명이었다"라고 말했다.
 
논평에서 그는 "심지어 해고 통지를 받고 5일 만에 책상이 없어진 직원도 있었고, 문자로 해고 통지를 받은 직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 공보관은 이어서 "안 후보는 20일 토론에서 '저희 의원실을 거쳐간 보좌관들 중에는 많은 사람들이 지금은 당내에서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지만 이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라며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안 후보 보좌진 중에 국민의당에서 일하고 있는 당직자는 2명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히기도 했다.
 
또 윤 공보관은 "안 후보 부부는 더 이상 거짓과 가식으로 국민을 속이지 말기 바란다"라며 "보좌진 사적 동원을 비롯해 온갖 '갑질' 행태에 대한 언론의 검증을 '네거티브'로 치부하지 마시길 바란다. 솔직한 해명과 진심어린 사과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