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캠프 측 "'文, 北에 물어보고 결정' 주장은 허위...자료 공개"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2007년 유엔 투표를 앞두고 노무현 정부가 북한과 사전 협의했다는 논란과 관련해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지난 20일 '청와대에서 만든 메모'라며 문건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측에서 대변인 발표문을 통해 이를 반박했다.
 
문 후보 측 공식 블로그는 23일 오후 김경수 대변인 이름으로 발표문을 내고 "오늘 북한 인권결의안 논란과 관련하여 사실관계를 입증할 자료를 공개한다"라며 "외교안보·남북관계 관련 기록과 자료를 공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역사적 사실을 왜곡해 노무현 대통령과 참여정부의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에 대한 대응을 위해 최소한의 범위에서 관련 자료와 기록을 밝히는 바"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이 공개한 자료는 노무현 대통령이 주재한 회의에서 노 전 대통령이 인권결의안 기권을 결정한 근거와 청와대 서별관에서 개최된 외교안보 간담회 배석자의 기록이다. 간담회에서 논의된 북에 대한 통지문의 주요 내용으로 사실관계를 입증한다는 게 문 후보 측 입장이다.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사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 캠프 블로그]

김 대변인은 "11월 16일 노무현 전 대통령은 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을 결정했다. 11월 18일 회의에서 16일에 노무현 전 대통령이 기권을 결정했다는 사실이 다시 확인되었다"라며 "그리고 문재인 후보가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여부를 결정했다는 주장이 명백한 허위사실임이 입증된다"라고 밝혔다.
 
인권결의안 관련 회의를 문재인 당시 비서실장이 주도하지 않았으며, 북에 보낸 통지문은 우리 정부의 인권결의안에 대한 원칙적인 입장을 알려주기 위해 작성된 것이라는 주장이다.
 
또 입장문에서 김 대변인은 "이 자료에서 인권결의안 논란의 핵심쟁점이었던 '문재인 후보가 북한에 물어보고 기권을 결정했다'는 허위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라며 "이 과정에서 문 후보는 일관된 입장을 견지했다. 문 후보에 대한 거짓말 공세는 또 다른 색깔론이다.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열한 색깔론 공세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