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 사진관] 하늘을 향한 도전! 세계 최고 높이 수직마라톤 'SKY RUN'

‘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계단을 오르고 있다. 이들은 이날 2917개의 계단을 올랐다. 오른쪽은 비경쟁부문에 참가한 소방관.우상조 기자

‘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계단을 오르고 있다. 이들은 이날 2917개의 계단을 올랐다. 오른쪽은 비경쟁부문에 참가한 소방관.우상조 기자

세계최고높이를 자랑하는‘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가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에서 열렸다. 롯데월드타워 1층 아레나광장을 출발한 970여명은 이날 타워 123층 전망대까지 500m, 2917개의 계단을 뛰어 올라갔다.
‘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앞에서 몸을 풀고 있다.이들은 이날 123층 높이의 타워 전망대까지 달려서 올라갔다.우상조 기자

‘롯데월드타워 국제수직마라톤대회’ 참가자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앞에서 몸을 풀고 있다.이들은 이날 123층 높이의 타워 전망대까지 달려서 올라갔다.우상조 기자

경쟁부문 참가선수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서 출발하고 있다.우상조 기자

경쟁부문 참가선수들이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아레나광장에서 출발하고 있다.우상조 기자

ISF(International Skyrunning Federation) 산하 VWC(Vertical World Circuit)가 주관한 이날 대회는 선수(엘리트)ㆍ일반 개인ㆍ단체가 참가하는 경쟁부문, 소방관ㆍ경찰관ㆍ지자체 등이 참여해 기부금을 마련하는 비경쟁 부문으로 나뉘어 열렸다.
롯데월드타워 103층을 오르고 있는 일반개인부문 참가자들. 이들은 이날 타워 123층 전망대까지 500m, 총 2917개의 계단을 올랐다.

롯데월드타워 103층을 오르고 있는 일반개인부문 참가자들. 이들은 이날 타워 123층 전망대까지 500m, 총 2917개의 계단을 올랐다.

2017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시민이 103층을 지나고 있다. 이곳에서 결승점까진 아직 20층이 남아있다.

2017 롯데월드타워 국제 수직 마라톤대회에 참가한 시민이 103층을 지나고 있다. 이곳에서 결승점까진 아직 20층이 남아있다.

103층을 지나고 있는 비경쟁 부문 참가 소방관.

103층을 지나고 있는 비경쟁 부문 참가 소방관.

경쟁부문 참가 선수들에게는 1~3등까지 남녀 6명에게 1200만원(약 1만 달러)의 상금과 트로피가 증정됐다. 일반개인부문 1등은 롯데백화점 상품권 123만원, 2등은 롯데월드타워 시그니엘 호텔 숙박권(60만원 상당), 3등은 롯데면세점 선불카드 20만원과 트로피를 받았다.  
엘리트 부문 참가 선수가 123층 전망대에 도착하고 있다.

엘리트 부문 참가 선수가 123층 전망대에 도착하고 있다.

이날 엘리트 부문 남자 1등은 15분 44초 51를 기록한 호주 출신의 마크 본(Mark Bourne) 선수가 차지했다. 엘리트 부문 여자부문에서는 호주 출신의 수지 월샴(Suzy Walsham) 선수가 18분 47초 23를 기록해 우승했다. 엘리트 부문 국내 남자선수 1등은 18분 32초17을 기록한 박병권 선수였다.
여자 엘리트선수 부문 1위를 기록한 수지월샴 선수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여자 엘리트선수 부문 1위를 기록한 수지월샴 선수가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남자 엘리트선수 부문 1위를 기록한 마크본 선수. 

남자 엘리트선수 부문 1위를 기록한 마크본 선수.

‘따뜻한 세상을 위한 아름다운 도전(Challenge to top)’이라는 슬로건 아래 열린 이번 대회에서 비경쟁부문 참가비 전액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돼 결손가정 스포츠 어린이 인재육성에 지원된다. 
사진·글=우상조 기자 woo.sangj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