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진각 찾은 유승민…“문재인ㆍ안철수, 안보관 매우 불안”

유승민 바른정당 대통령 후보는 세 번째 대선 후보자 토론을 앞둔 23일 오전 경기도 파주의 임진각을 찾았다. ‘보수 적자(嫡子)’를 내세우고는 있는 만큼 안보 이슈가 부상한 상황에서 진보 진영 후보들과의 차별화를 하기 위해서였다.
 

세 번째 TV 토론 앞두고 임진각 찾아 안보 이슈 쟁점화
전날 대구 동성로 유세 때는 딸 유담씨가 첫 지원 유세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23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의 발’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 바른정당]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23일 경기도 파주 임진각 ‘평화의 발’ 동상을 어루만지고 있다. [사진 바른정당]

 
임진각에서 유 후보는 평화누리공원에 설치된 ‘평화의 발’ 동상에 묵념을 했다. ‘평화의 발’은 2015년 8월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로 다리를 크게 다친 김정원ㆍ하재헌 중사 등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유 후보는 ‘평화의 발’의 발등을 직접 어루만지고, 망배단에 분향한 뒤 ‘철마는 달리고 싶다’고 적힌 소망탑을 방문해 남북통일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리본에 적어 철책에 걸었다. 그러고는 임진각 옥상에 올라 북녘 땅을 응시하기도 했다.
 
유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 인권결의안 문제, 주적(主敵) 문제에 대해 진보 후보들의 안보관이 매우 불안하기 때문에 여기(임진각)에 와서 우리의 엄중한 안보 현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했다”며 “우리가 어떻게 하면 핵 문제를 해결하고 통일을 할 수 있나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예정된 토론에 대해선 “급조된 생각을 말하는 게 아니라 평소 국가의 중요 문제에 대해 그 후보가 오랫동안 일관된 생각을 갖고 있는지, 아니면 말이 계속 바뀌고 불안한지를 국민께 정확히 알리는 것이 토론의 목적”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22일 대구 동성로에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바른정당]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가 22일 대구 동성로에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바른정당]

 
 
전날 대구 유세 때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딸 유담씨도 함께 했다. 대구 중심가인 동성로에서 유 후보가 마이크를 잡았을 때는 수많은 인파가 몰리기도 했다. “대구의 아들 유승민”이라고 운을 뗀 유 후보는 “우리 대구의 어르신들, 선비님들, 또 대구의 젊은이들, 여러분들의 기운을 받아 이 대선판을 뒤집어놓기 위해 이 자리에 왔다”고 인사했다.
 
이어 “우리 대구는 그동안 너무 아팠다. 저도 아팠고, 이 자리에 계신 여러분 모두 너무 아팠다. 이제 대통령 탄핵은 끝났다”며 “여러분과 함께 제가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런 뒤 “저 유승민 대구에서 태어나고, 대구의 공기를 마시며 자랐다. 저는 대구ㆍ경북 사람이라는 게 자랑스럽다”며 “우리 대구ㆍ경북은 목에 칼이 들어와도, 사약을 받아도, 귀양을 보내도 우리는 잘못은 잘못이라고 이야기하고, 우리는 소신 있게 살아왔다”고 했다.
 
유 후보는 그러면서 “국가안보가 위태로운 시기에 말을 바꾸고 북한하고 내통하고 국가안보가 너무나 불안한 그런 후보에게 대한민국을 맡기겠느냐”며 “저는 정치를 하면서 국가안보 하나만큼은 누구보다 더 잘 지켜낼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의 딸 유담(왼쪽)씨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22일 지원 유세에 나섰다. [사진 바른정당]

바른정당 유승민 대통령 후보의 딸 유담(왼쪽)씨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이후 처음으로 22일 지원 유세에 나섰다. [사진 바른정당]

 
 
어깨띠를 두르고 모자를 쓴 딸 유담씨는 유세차에서 유 후보와 함께 인사를 한 뒤에는 거리를 돌며 사진을 함께 찍자는 시민들의 요청에 일일이 응했다. 사진을 찍을 때는 부친의 기호인 4번을 표시하기 위해 손가락 네 개를 펴보이기도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