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安 "문·홍·유는 전임 정권 실세...반성부터 하셔야"

사진 백소아 기자

사진 백소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를 거론하며 "책임있는 위치에 계셨던 분들, 반성부터 하셔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 '국민과의 약속, 대한민국 미래선언' 행사를 통해 "문재인, 홍준표, 유승민 후보는 전임 정권 실세였다. 집권당이나 정부에서 중요한 역할 했던 분들"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어서 안 후보는 "그런데, 북핵과 미사일 위기 더 커졌다. 안보 위기·외교 불안이 대한민국에 엄습하고 있다. 경제 위기 최악을 향해 치닫고 있다. 청년들이 '헬조선'이라고 부르고, 국민들 삶은 날로 어려워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는 이날 행사에서 다른 네 명의 대선 후보들을 거론하며 "문재인 후보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들자고 한다. 홍준표 후보가 서민 대통령 되겠다고 한다. 유승민 후보가 보수의 새 희망이 되겠다고 한다. 심상정 후보가 노동이 당당한 나라 만들자고 한다"라며 "다 좋다. 모두 수용할만한 가치다. 그런데 왜 진작 그렇게 하지 않았냐고 묻고 싶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