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군 말소' 한화 양성우·오선진 사생활 논란 일으킨 사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한화가 온라인에서 사생활 논란이 인 야구선수 양성우와 오선진을 1군엔트리에서 제외했다.  
 
한화 이글스는 2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원정경기를 치르며 오선진과 양성우를 1군에서 말소하고 임익준과 강상원을 대신한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양성우와 오서진을 수원의 한 나이트에서 목격했다는 인터넷 글이 화제가 되며 일각에서는 이 사진이 1군 말소와 관련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한 네티즌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날 새벽 3시 수원의 한 나이트클럽에서 오선진과 양성우를 목격했다며 "1군이라는 것들이 새벽 3시에 나이트 와서 술 먹고 담배 펴대고. 이것이 현재 이글스 1군의 현실이다. 어처구니가 없다"는 글을 남겼다.  
 
사진의 화질이 흐릿해 오서진과 양성우인지 확실히 알아볼 수는 없지만 수원에서 경기를 치르고 있는 한화이글수 선수들의 실명이 거론되자 온라인에서는 "사생활을 뭐라고 할 건 없지만 낮 2시 경기인데 새벽까지 술마시는 것이 사실이라면 문제다"는 의견과 "선수들이 범법행위를 한 것도 아닌데 SNS에 공개적으로 특정 선수를 비꼬는 것도 좋아보이지 않는다"는 의견으로 갈리며 갑론을박이 계속됐다.  
 
한편 이날 한화이글스는 전날 9-11로 패한 후 이용규를 2번으로 배치해 테이블세터 역할을 소화하게 하고 하주석을 1번타자로 기용해 타순에 큰 변화를 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