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연해 모은 돈으로 13년째 제자사랑 장학금 전달한 교수

“학창 시절을 어렵게 보냈는데 장학금을 받아 용기를 얻어 저의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 작지만 이제 제가 베풀어야죠.”
 

선문대 윤운성 교수, 강의 때 "금연" 선언 뒤 담뱃값 모아
학생 60명에게 3300만원 전달...같은 대학 교수들 동참 문의

13년째 제자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있는 선문대 윤운성(60·상담심리사회복지학과) 교수 얘기다. 윤 교수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재학생 60여 명에게 33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13년째 제자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해오고 있는 선문대 윤운성 교수. [사진 선문대]

13년째 제자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해오고 있는 선문대 윤운성 교수. [사진 선문대]

 
장학금을 주게 된 계기가 톡특하다. 2005년 윤 교수는 ‘행동수정’이라는 강의를 맡았다. 흡연과 과음, 과도한 군것질 등 일상생활 속에서 나타나는 문제점을 어떻게 해결하느냐가 강의의 핵심이었다. 잘못된 행동을 수정해 삶의 질을 높이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다는 취지였다. 학생들에게는 한 가지씩 목표를 정하도록 과제를 냈다.
 
학생들에게만 과제를 낼 수 없다고 판단한 그는 스스로 금연을 선택했다. 금연으로 절약하게 된 돈을 학생들을 위해 쓰기로 했다. 당시 하루에 담배 한 갑가량을 태우던 윤 교수는 매달 8만원, 1년에 100만원을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여기에다 월급에서 일정 금액을 떼내 장학금에 보탰다.
 
첫 해는 200만원을 4명의 학생에게 장학금으로 전달했다. 장학금에 자신의 이름을 붙여 ‘윤운성장학금’으로 불렀다. 학생들과의 약속을 지키자는 선언적 의미였다. 윤 교수는 정년(65세)까지 장학금을 계속 지급할 계획이다. 장학금 전달 소식이 알려지자 동료 교수들의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한다. 자신들도 각자의 이름을 딴 장학금을 만들겠다는 생각이란다.
 
윤 교수는 “적은 돈이지만 학생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며 “학생들도 용기를 잃지 말고 도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산=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