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나이티드 꼴 날라…아메리칸항공 '승객 폭행' 사태 대책부심

아메리칸 항공 기내에서 승무원과 승객 간의 폭력 사태가 벌어질 뻔한 상황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아메리칸 항공 기내에서 승무원과 승객 간의 폭력 사태가 벌어질 뻔한 상황이 온라인에서 주목받고 있다. [사진 유튜브 캡처]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에 이어 아메리칸 항공도 승객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동영상이 돌면서 미국 항공사들의 갑질이 도를 지나쳤다는 지적이 일고있다.
 

유모차 빼앗는 과정에서 폭력사태 발생
승무원과 승객이 주먹다짐까지 벌일 뻔
아메리칸항공 "해당자 업무 배제" 진화 나서
유나이티드항공 CEO, 내년 승진 물건너가

22일(현지시간) 미국 공중파 방송과 CNN 등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텍사스주 댈러스로 출발하는 아메리칸항공 기내에서 발생했다. 아메리칸항공 승무원이 아기를 안은 여성 승객에게서 유모차를 강제로 빼앗다가 유모차로 이 승객의 얼굴을 때렸고, 이 장면을 목격한 다른 남성 승객이 해당 승무원과 주먹다짐 일보 직전까지 가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를 지켜본 승객들이 스마트폰으로 찍은 영상은 소셜네트워크를 타고 급속도로 퍼져나갔다. 미 방송들은 남성 승무원이 두 아이와 함께 기내에 탑승한 이 여성에게서 유모차를 빼앗는 과정에서 유모차로 여성의 얼굴을 가격했고 이 과정에서 여성 승객이 안고있던 아기를 떨어뜨릴 뻔했다고 전했다.
 
이 장면을 목격한 남성 승객이 벌떡 일어나 남성 승무원을 호출했고, 급기야 남성 승무원과 고성을 주고받으며 주먹다짐 직전까지 갔다. 주변 승객과 승무원들의 개입으로 신체적인 접촉은 일어나지 않고 마무리됐다.
 
유나이티드 항공 폭력사태와 연결될 것을 우려한 아메리칸항공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아메리칸항공 측은 규정상 대형 유모차는 티켓창구에서, 접이식 유모차는 게이트 앞에서 각각 보안체크를 받게 돼 있다고 설명하면서 “우리 팀원의 행동이 사려 깊지 못했던 같다. 해당 승무원을 업무에서 배제했다. 현재 진상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또 유모차를 빼앗긴 여성 승객의 좌석을 업그레이드해 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유나이티드항공의 지주회사인 유나이티드 컨티넨탈 홀딩스는 오스카 무노즈 최고경영자(CEO)가 물의를 빚은데 대한 책임을 지고 내년 이사회 의장직(회장)을 자동 겸직하도록 한 계약조건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무노즈는 악화된 중국 민심을 달래기 위해 조만간 중국을 방문할 계획이다. 2015년 9월 유나이티드항공 CEO로 영입된 무노즈는 지난해 1870만 달러(약 210억원)의 연봉을 받았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