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주년 맞은 젝스키스의 세상에 온 걸 환영해 '옐로 유니버스'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한 달간 열리는 전시 '옐로 유니버스' 포스터.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 데뷔 20주년을 맞아 한 달간 열리는 전시 '옐로 유니버스' 포스터. [사진 YG엔터테인먼트]

젝스키스 데뷔 20주년 프로젝트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YG엔터테인먼트는 23일 20주년 전시 ‘옐로 유니버스(YELLOW UNIVERSE)’ 포스터를 공개했다. 네덜란드 추상화가 몬드리안 스타일로 전시장 외관을 표현한 직사각형 이미지는 노란색과 회색으로 채워져 있다. YG 관계자는 “이번 포스터 제작에는 이재진이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냈다”며 “‘지금, 여기, 우리’의 연대적 의미가 담겨있다”고 밝혔다.
 

오는 28일부터 1달간 기념 전시 마련
데뷔 20주년 맞춰 신곡 '슬픈 노래'도
타블로와 퓨처바운스 협업 기대 모아

오는 28일부터 다음 달 28일까지 한 달간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76-1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는 17년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과 함께 멤버들의 무대의상 및 소장품 등을 직접 만나볼 수 있다. 각 멤버들의 개성이 담긴 오디오 가이드도 준비돼 있어 각 전시 아이템에 대한 뒷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한다. 새롭게 제작된 20주년 화보도 만나볼 수 있다.
 
오는 28일 17년 만에 신곡 '슬픈 노래'가 담긴 정규앨범을 발표하는 젝스키스.[사진 YG엔터테인먼트]

오는 28일 17년 만에 신곡 '슬픈 노래'가 담긴 정규앨범을 발표하는 젝스키스.[사진 YG엔터테인먼트]

역시 28일 공개되는 새 앨범의 타이틀곡 ‘슬픈 노래’의 티저도 함께 공개됐다. 지난해 젝스키스에게 ‘세 단어’를 선사했던 타블로와 YG 프로듀싱팀 퓨처바운스가 다시 뭉쳐 완성한 곡이다. 제목만 보면 슬픈 가사로 채워진 발라드 같지만 이와 정반대로 “더이상 슬픈 노래를 듣고 싶지 않다”는 내용을 담은 경쾌한 리듬의 빠른 곡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 5월 ‘블루 노트’ 이후 처음으로 새 정규 앨범을 발매하는 젝스키스는 컴백을 앞두고 ‘슬픈 노래’ 안무 연습에 한창이다. 멤버들은 “노래는 슬프지 않은데, 몸이 힘들어서 슬프다”며 안무가에게 엄살을 부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