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K케미칼 혈우병 치료제 '앱스틸라' 호주서 판매 허가

SK케미칼은 혈우병 치료용 바이오 신약 '앱스틸라'가 호주 식약처로부터 최종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SK케미칼은 혈우병 치료용 바이오 신약 '앱스틸라'가 호주 식약처로부터 최종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SK케미칼은 혈우병 치료용 바이오 신약 '앱스틸라'가 호주 식약처(TGA)로부터 최종 판매 허가를 받았다고 23일 발표했다.복제약(바이오 시밀러)가 아닌 국내에서 개발한 바이오 신약이 미국과 유럽·캐나다·호주 등지의 식약 당국에서 판매 허가를 받은 건 '앱스틸라'가 처음이다.
 

국내 바이오 신약으론 최초로 미국·유럽·호주 시장 시판

혈우병은 근육과 관절·장기에서 상처가 났을 때 피가 굳지 않는 질병이다. 기존 혈우병 치료제는 하루나 이틀에 1회가량 복용해야 출혈이 멈추는 효과가 있었지만 앱스틸라는 매주 2회 복용으로도 같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게 SK케미칼 측 설명이다.
 
이 약은 호주계 제약사 시에스엘(CSL)이 2009년 SK케미칼로부터 임상시험 전 기술을 수입, 약품 생산과 임상 시험·식약 당국 허가 신청을 진행했다. 지난해 5월 미국 식품의약처(FDA) 판매 허가를 받은 뒤 그해 12월에는 캐나다, 올 1월에는 유럽에서도 판매 허가를 받았다. 현재는 일본과 스위스의 식약 당국에서 판매 심사를 받고 있다.
 
앱스틸라의 해외 판로가 열리면서 SK케미칼은 기술 수출 수입은 물론 임상 시험 단계별 수입(마일스톤)과 로열티 수입도 올릴 수 있게 됐다. 회사 측은 정확한 수입 규모를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증권업계에선 SK케미칼이 CSL에 약 250억원에 기술을 판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기술 수출료 이외의 로열티 매출액도 200억원대에 달한다는 전망도 있다. 이는 CSL의 판매 첫해 매출액 2000여억원에다 10% 안팎의 기술 수출 로열티를 적용한 수치다.
 
SK케미칼은 혈우병 시장 확대로 관련 매출액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데이터모니터에 따르면 A형 혈우병 치료제의 글로벌 시장은 올해 연 8조2000억원 규모에서 2020년에는 9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박만훈 SK케미칼 사장은 "백신과 혈액제를 개발하기 위해 바이오 신약 사업에 오랫동안 투자했다"며 "오랜 투자로 얻은 성과들이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기 시작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