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행기에서 아이 안은 여성 우는 영상, 항공사 조사나서

아메리칸 항공이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에 올라온 승객과 승무원간 대치 동영상을 보고 조사에 나섰다. 유나이티드 항공 사건이 발생한 지 2주 만이다.  
 

아메리칸 항공 조사 및 사과로 대응

22일 CNN에 따르면, 이 동영상은 다른 승객에 의해 샌프란시스코에서 댈러스로 가는 비행기에서 촬영되었다. 이 영상만으로는 이전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없다.  
 
영상속 여성은 아기를 안고 흐느끼며 “그냥 유모차를 돌려달라”고 말한다. 이를 본 남성 승객이 일어나 승무원에게 “이봐, 나한테 그렇게 해봐. 그러면 가만안둘거야” 라고 항의한다. 승무원은 승객에게 주의를 주며 “때려 봐”라고 말한다.  
 
이 영상에서 여성이 왜 심란한지는 명확하지 않다. 금요일 페이스북에 영상을 올린  Suyrain Adyanthaya씨는 “영상 촬영전 승무원이 유모차를 거칠게 치웠고, 그 과정에서 그녀를 쳤고, 그녀가 잠시 아이를 놓칠 뻔 했다”고 말했다.  
 
아메리칸 항공은 "영상을 보고, 사실을 파악하기 위해 이미 조사를 시작했다. 영상에서 본 것은 우리의 가치나 우리가 고객들을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나타내지 않는다"며 영상의 여성과 가족들, 기내 다른 고객들에게 신속한 사과를 전했다.  
또한 항공사는 남은 여행에서 이 여성의 좌석을 1등석으로 업그레이드시켰고, 이 승무원들을 제외시켰다고 밝혔다.  
 
유나이티드 항공사 사건에서 승객 데이비드 다오(69)씨는 코뼈가 부러지고, 이빨 2개가 부러지기도 했다. 이로 인한 비판이 거세지자 이 항공사는 의사인 다오씨를 강제 퇴거시킨 것에 대해 뒤늦게 사과하고 비행중인 사람들에게 보상금을 제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