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2% "휴대전화 없으면 일상생활 지장"

경기도민 10명 중 8명은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가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연구원, 모바일 환경 인식에 관한 연구 보고서
스마트폰 보급 긍정 효과도 있지만 부정적 영향도
건전한 모바일 환경 적응 방안 마련해야

23일 경기연구원이 경기도민 100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모바일 환경 인식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스마트폰으로 삶의 질이 나아졌다는 응답이 67.7%로 나타났다. 일이나 학습 효율이 높아졌다는 답변도 54.2%로 조사됐다.  
 
특히 스마트폰이 없으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는 응답이 82.4%로 나와 경기도민들의 스마트폰 의존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부정적인 답변도 있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여가가 줄었다는 응답은 54.4%, 수면시간이 줄었다는 응답은 51.6%로 각각 나타났다. 
 
스마트폰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응답을 한 사람도 86.9%로 조사됐다. 스마트폰에 크게 의존하면서도 활용에 따른 문제점을 함께 인식하고 있다. 자신이 스마트폰을 과도하게 사용한다고 생각하는 응답자의 비율도 53.8%에 달했다. 
 
오재호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정부와 지자체는 모바일 환경을 새로운 복지로 받아들여 양질의 서비스 구축, 개인정보 보호 등 보안강화, 스마트폰 중독 예방 등 건전한 모바일 환격 적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