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높이', 안철수 '주먹'…손을 보면 후보가 보인다

때로는 열 마디 말보다 한 장의 사진, 한 컷의 영상을 통해 누군가를 깊이 각인할 때가 있습니다.
 
정치에서 그런 영상을 통한 이미지의 효과는 매우 큽니다. 2002년 대선 당시 후보였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던 TV 광고는 아직도 많이 회자되곤 합니다. 노 전 대통령의 볼에 눈물이 흐르는 사진은 여전히 많은 사람의 뇌리에 존재할 겁니다.
 
사실 구구절절 설명할 필요도 없는 얘기이기도 합니다. 사진을 통한 이미지가 중요하다는 것은요.
 
대선 후보들의 손을 보면 그들의 이미지가 보인다. [사진 각 선거대책위, 중앙포토, 허진 기자]

대선 후보들의 손을 보면 그들의 이미지가 보인다. [사진 각 선거대책위, 중앙포토, 허진 기자]

 
이번 대선에 나선 후보들도 수많은 사진을 남기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많을 때는 10개 가까운 일정을 소화하고 있으니 아마 후보 본인도 기억 못하는 사진이 많을 겁니다.
 
그런데 각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나 정당이 공개하는 사진을 보면 각 후보를 관통하는 어떠한 이미지가 보입니다.
 
먼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볼까요?
 
 
문 후보는 한 손을 높이 든 사진이 많이 올라와있습니다. 역대 대통령의 모습을 떠올려 보면 알겠지만, 주로 대통령이 국민에게 손 인사를 할 때는 한 손을 사용하곤 합니다. 상대적으로 지지율이 높고, 준비된 후보라는 걸 유권자에게 강조하려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한 손을 높이 든 사진이 많다. [사진 민주당 선거대책위]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한 손을 높이 든 사진이 많다. [사진 민주당 선거대책위]

 
 
홍 후보의 별명은 '홍트럼프'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처럼 발언 수위가 높고 여느 정치인이라면 조심스럽게 할 말도 속시원하게 하기 때문인데요. '홍트럼프'라는 별명 때문일까요? 홍 후보는 손으로 누군가를 가리키는 듯한 사진이 많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손으로 가리키는 사진이 많다. [중앙포토]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손으로 가리키는 사진이 많다. [중앙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다른 후보와 가장 차별화된다는 느낌이 많이 드는데요. 
 
 
안 후보 스스로 '강철수'라고 하지 않았습니까? 선거 벽보도 다른 후보들과 달리 두 손을 번쩍 든 사진을 써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유독 두 손을 번쩍 들고, 또 주먹까지 쥔 사진이 많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주먹쥔 두 손을 높이 든 사진이 많다. [사진 국민의당 선거대책위]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주먹쥔 두 손을 높이 든 사진이 많다. [사진 국민의당 선거대책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여타 후보들보다 상대적으로 지적인 이미지가 강합니다.
 
유 후보는 경제학 박사로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인데. 그래서일까요? 여러 사진 중에서도 누군가를 만나 설명하는 듯한 손짓이 잡힌 사진이 많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손을 이용해 친절하게 설명하는 사진이 많다. [사진 바른정당 선거대책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손을 이용해 친절하게 설명하는 사진이 많다. [사진 바른정당 선거대책위]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특색이 강하게 나타납니다.
 
'심블리'라는 별명을 가진 심 후보는 상대적으로 깜찍한 사진이 많습니다. 그런 사진을 찍을 때마다 손도 보조를 맞추는데요. 진보 진영의 대표적 정치인으로서 상대적으로 강한 이미지를 유하게 만드려는 게 아닐까 생각됩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상대적으로 손을 사용한 깜찍한 사진이 많다. [사진 정의당 선거대책위]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상대적으로 손을 사용한 깜찍한 사진이 많다. [사진 정의당 선거대책위]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