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한 택시기사'-마약먹여 실신한 승객 돈 빼앗고 길에 버려

마약 성분이 든 의약품을 먹여 승객이 실신하자 금품을 빼앗고 한겨울에 길거리에 버린 ‘비정한’ 60대 택시기사가 3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이 같은 혐의(특수강도 등)로 택시기사 우모(63)씨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좋은 술 있는데 한잔 마셔보겠느냐"며 마약 먹여
금팔찌 등 700만원 상당 빼앗고 길거리 내려주고 도주

경찰에 따르면 우씨는 지난 1월 23일 0시 40분쯤 부산 사상구 모 주유소 앞에서 술에 취해 택시를 탄 백모(34)씨에게 향정신성의약품인 ‘로라제팜’을 탄 양주를 마시게 했다. 이어 백씨가 정신을 잃고 쓰러지자 금팔찌와 현금, 휴대전화기 등 700만원 상당을 빼앗고 백씨를 길거리에 내려두고 도주했다.
 
우씨는 “좋은 술이 있는데 한잔 마셔보겠느냐”며 종이컵에 양주 1컵을 따라 백씨에게 마시게 했다. 백씨는 3시간가량 거리에 쓰러져 있다가 깨어난 뒤 경찰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경찰은 택시 이동 경로에 있는 폐쇄회로(CC)TV 55대의 영상을 분석해 택시를 특정하고 우씨를 붙잡았다. 우씨는 2015년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9차례에 걸쳐 자신의 택시에 탄 승객이나 식당 등에서 금품 500만 원어치를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