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자발적 성매매 여성 처벌 않겠다는 문재인 공약, 너무 이른 정책”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왼쪽에서 두번째)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왼쪽에서 두번째) [사진 하태경 페이스북]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은 23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10대 공약 중 6번째 공약에 ‘자발적 성판매 여성은 피해자로 규정해 처벌하지 않는다’는 내용이 있다”며 “너무 이른 정책 아닐까요”라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성매매 피해여성 비범죄화 공약”이라고 설명한 뒤 “그 뜻은 성매수 남성은 가해자로 봐서 처벌하고 자발적 매춘부는 피해자로 규정해 처벌하지 않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이어 하 의원은 “너무 이른 정책 아닐까요”라고 물은 뒤 “2016년 헌법재판소는 자발적 성판매 여성 처벌도 합헌이라고 결정했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